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초가공식품' 당뇨병 위험 40% 높인다…대표적 음식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소시지. 사진 pixabay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햄·소시지 등 초가공식품 섭취량이 많은 사람일수록 제2형 당뇨병이 발생할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고려대 보건정책관리학부 오하나 교수 연구팀은 초가공식품 섭취가 제2형 당뇨병 발병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전향적 코호트 연구를 진행한 결과 이런 연관성이 나타났다고 29일 밝혔다. 전향적 코호트 연구는 시간 경과에 따른 특정 집단의 질병 양상을 추적 관찰하는 것을 말한다.

초가공식품은 감미료, 방부제, 색소 등의 식품 첨가물이 들어있고 가공과 변형이 많이 된 음식이다. 공장에서 바로 먹을 수 있도록 가공해 나온 음식이 대부분으로 햄과 소시지, 라면, 탄산음료, 아이스크림, 과자 등이 대표적이다.

연구팀은 경기 안산과 안성에 거주하는 40∼69세 7438명을 대상으로 103개 항목의 설문지를 사용해 조사했다. 이들은 2001∼2002년 추적조사 시작 당시 음식별 섭취량과 2019년까지 당뇨병 발병 여부를 관찰했다. 관찰 기간의 중앙값은 15년이었다.

이 기간에 이뤄진 건강검진에서 당뇨병으로 확인된 사례는 총 1187명이었다.

초가공식품 섭취량에 따라 4개 그룹으로 나눴을 때, 섭취량이 가장 많은 그룹은 가장 적은 그룹에 비해 당뇨병 발생위험이 평균 34% 높았다.

초가공식품 중에서도 햄·소시지가 당뇨병 발생에 가장 많은 영향을 미쳤다. 햄·소시지 섭취량이 1% 증가하면 당뇨병 발생 위험이 40%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 아이스크림, 라면, 탄산음료도 당뇨병 발생 위험을 각각 8%, 5%, 2% 높이는 요인이었다. 반면 캔디와 초콜릿은 섭취량이 많을수록 당뇨병 발생 위험을 감소시키는 연관성이 나타났다. 이에 연구팀은 관련 메커니즘 및 인과관계를 검토하는 후속 연구가 필요하다고 했다.

오 교수는 "이미 다른 연구에서는 초가공식품 섭취가 비만, 고혈압, 이상지질혈증의 위험 증가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당뇨병은 고혈압, 이상지질혈증 등과 같은 만성질환일 뿐만 아니라 심혈관 질환, 신장 질환 등의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는 만큼 평소 초가공식품 섭취를 줄이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영양'(The journal of nutrition) 최신호에 발표됐다.

현예슬 기자 hyeon.yeseul@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