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경실련 “자질 의심 국회의원 22명…박덕흠·김철민 최하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현직 316명 법안 발의 건수·재산 등 7가지 기준으로 검증

공천배제 기준 예외 규정 삭제 등 각 정당에 개혁 방안 제안

경향신문

“역량·도덕성 갖춘 후보 공천”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28일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제21대 국회의원 자질검증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한수빈 기자 subinhann@kyunghyang.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민단체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 28일 현역 국회의원 중 불성실하게 의정활동을 하거나 과도한 부동산을 보유하는 등 자질이 의심되는 22명을 발표했다.

경실련은 이날 서울 종로구 경실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1대 국회의원 자질 검증 결과를 밝혔다. 대표발의 법안 건수, 본회의 및 상임위원회 결석률, 사회적 물의를 이유로 제명되거나 탈당·퇴직·사직한 자, 다주택·비주거용 건물·대지 등 부동산 보유 내역, 2020~2023년 3000만원 초과 주식 보유자, 민주화운동 및 노동운동 제외 전과 보유자 등 7가지 기준으로 의원 316명의 자질을 검증했다. 의원직을 상실한 이들도 대상에 포함됐다.

경실련 검증 결과 1개 항목 이상에 해당한 의원 수가 173명으로 전체 의원의 54.7%에 달했다. 정당별로 보면 국민의힘 86명, 더불어민주당 83명으로 양당이 비등했다.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과 김철민 민주당 의원이 5개 항목에 걸려 최하위를 기록했다. 강기윤·권영세·허은아 국민의힘 의원, 김홍걸·박정·서영석 민주당 의원은 4개 기준에 걸렸다. 김태호·백종헌·이주환·전봉민 국민의힘 의원, 문진석·설훈·소병훈·신정훈·이상민·이용선·이학영 민주당 의원, 양정숙·이성만 무소속 의원, 이상직 전 민주당 의원은 3개 기준에 해당했다.

경실련은 각 정당에 자질 검증 결과를 전달하고 공천 개혁 방안을 제안했다. 이들은 공천 배제 기준에 강력범·부정부패·선거 범죄·성폭력·불법 재산 증식·음주운전·병역 비리·연구 부정·파렴치 범죄·민생 범죄·불성실 의정활동 등을 포함하라고 촉구했다. 또 공천 배제 예외 규정을 삭제하고 철저한 검증을 통해 최소 하위 20% 이상을 공천에서 배제하라고 요구했다.

정지웅 경실련 시민입법위원장은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에 가까워지면서 정치권은 혁신위원회, 총선기획단 구성 등을 통해 현역 의원 물갈이를 검토하고 있지만 극심한 양극화와 진영 대립으로 지도부 입맛에 맞는 후보 줄세우기 등 구태 공천이 이어지지 않을지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각 당은 높은 역량과 도덕성을 갖춘 후보를 공천해 정당한 후보자가 나라의 진정한 일꾼이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경실련은 양당이 공천관리위원회를 구성하면 각 당사 앞에서 공천 배제 명단을 발표할 예정이다.

탁지영 기자 g0g0@kyunghyang.com

▶ 독립언론 경향신문을 응원하신다면 KHANUP!
▶ 나만의 뉴스레터 만들어 보고 싶다면 지금이 기회!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