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최고 8%? 단기 예·적금 금리 더 높은 이유보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단기 예·적금에 더 높은 금리 '장단기 예금 금리 역전' 현상

예·적금 만기 한번에 도래시 위험 분산 차원 단기 상품 봇물

만기도 6개월·1년이 아닌 3개월·1개월짜리…갈아타기 쉬워

[이데일리 정병묵 기자] 은행권이 고금리로 판매한 예·적금 만기가 한꺼번에 도래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단기 고금리 상품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만기를 6개월 또는 1년, 2년이 아닌 더 짧고 다양한 기간으로 분산하는 모습도 포착된다. 고금리 시대에 더 나은 예·적금 상품을 고민하는 소비자들이 늘면서 단기간에 갈아타려는 이들을 끌어모으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이데일리

서울 시내에 설치되어 있는 주요 은행들의 현금인출기.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8일 은행권에 따르면 ‘KB Star 정기예금’은 고객적용이율 기준 6개월 이상~9개월 미만 금리가 4.00%이나, 12개월 이상~24개월 미만은 3.95%인 것으로 나타났다. 단기로 가입했을 때 금리가 0.05%포인트 더 낮은 것이다.

KDB산업은행의 ‘KDB 정기예금’은 만기지급식 기준 6개월 이상~7개월 미만 상품 금리가 3.70%인 반면 18개월 이상 24개월 미만 상품은 3.30%다. 0.40%포인트 차이가 난다.

이 밖에 NH농협은행의 ‘NH올원e예금’은 6개월 이상~12개월 미만이 4.05%인데 반해 24개월 이상~36개월 미만이 3.30%다. 기간이 짧은 상품이 0.75%포인트 더 높다. 우리은행의 ‘WON플러스 예금’은 같은 기간 금리가 각각 4.02%, 3.43%로 기간이 짧은 상품 금리가 0.59%포인트 더 높다.

특히 만기 기간을 6개월이 아닌 3개월이나 한 달 간격으로 쪼갠 상품이 눈에 띈다. ‘KB Star 정기예금’은 만기를 1개월 이상~3개월 미만, 3개월 이상 6개월 미만, 9개월 이상~12개월 미만 등 3개월로 다양화했다.

‘KDB 정기예금’은 아예 가입 기간을 1개월 이상~2개월 미만부터 매달 한 달씩 늘려, 2개월 이상~3개월 미만 및 11개월 이상~12개월 미만까지 구성했다. 이 상품은 6개월 이상부터 18개월 미만까지 금리가 3.70%대에서 3.90%대까지 높은 반면 18개월 이상이 되면 3.30%대 로 떨어진다. 통상 가입 기간이 길면 금리가 높다는 인식이 깨진 것이다.

고객들은 이러한 단기 상품에 관심을 갖고 호응하고 있다. 지난달 23일 출시한 카카오뱅크(323410)의 ‘한달적금’은 이달 20일 기준 누적 계좌 150만좌를 돌파했다. 31일 동안 하루 최대 3만원씩 예치할 수 있는 이 상품의 최고금리는 8%다.

이처럼 은행들이 예·적금 상품 ‘만기 쪼개기’를 통해 더 단기 상품에 높은 금리를 부여하는 이유는 만기 도래 시 위험을 분산하기 위해서다. 금리가 높은 상품 가입을 대거 유치한 뒤 만기가 됐을 때, 고객이 다른 고금리 상품으로 대거 이탈할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인터넷은행에서 초단기 예·적금 상품이 좋은 반응을 얻자 시중은행들도 유사 상품을 잇달아 출시하고 있다”면서 “금융소비자 입장에서도 더 짧은 기간에 더 높은 금리를 받을 수 있다면 선택의 폭이 넓어져 더 좋은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