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수도권 1억6천만원짜리 집 있어도 ‘무주택자’…어떤 혜택 생기나보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형주택이나 저가주택를 보유한 유주택자들도 무주택자로 인정을 받으면서 민영단지 특별 공급에 도전할 수 있게 됐다. 청약 기회 확대가 주택공급 활성화로 이어지는 효과를 기대하기 위해서다.

28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주택공급 활성화 방안’의 후속 조치로 공시가격 기준 수도권 1억3000만원, 지방 8000만원이던 소형·저가주택의 가격 기준을 수도권 1억6000만원, 지방 1억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또 소형·저가주택 1세대를 소유한 경우 공공임대주택을 제외한 모든 주택의 공급에서 무주택자로 인정을 받게 됐다.

관련 법 개정 이후 특별공급을 진행한 단지는 총 2곳이다. 하지만 상반된 성적을 거뒀다. 지난 21일 특별공급을 실시한 경기 파주시 ‘제일풍경채’는 총 79가구에 생애 최초 951명을 포함해 총 1598명이 접수했다. 평균 청약 경쟁률은 20대 1 수준이었다. 반면 부산 남구 ‘문현 푸르지오 트레시엘’은 총 475가구에 150명이 청약 신청하는 데 그쳤다.

전문가들은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양극화가 심화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특별공급 수혜 범위가 넓어졌지만 아직 주택시장이 회복되지 않은 만큼 지역적인 분위기에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권일 부동산인포 팀장은 “규칙 개정에 대한 수요층의 인지도가 아직 부족한 상황이라 규제 완화 효과가 직접적으로 드러나고 있지는 않으나, 점차 수도권 주요지역을 중심으로 특별공급 접수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만 지방이나 수도권 외곽의 비인기 지역의 경우에는 시장 분위기가 비교적 위축된 상황만큼 개정 효과가 나타나는 데에는 시간이 걸릴 전망”이라고 말했다.

건설사들도 수도권 주요지역을 중심으로 분양에 나서고 있다. 삼성물산은 SK에코플랜트, 코오롱글로벌과 컨소시엄을 맺고 경기 수원시 권선113-6구역 재개발 아파트 ‘매교역 팰루시드’를 분양한다. 총 2178가구로 조성되는 대단지다. 이 가운데 1234가구를 일반분양한다.

대우건설은 서울 마포구 아현동에서 ‘마포 푸르지오 어반피스’를 선보였다. 이 단지는 지하 4층~지상 20층, 2개동, 전용면적 49~84㎡, 총 239가구로 조성된다. 일반분양 물량은 122가구로 책정됐다. 지하철 5호선 애오개역 초역세권 단지다.

GS건설은 서울 성동구 용답동 ‘청계리버뷰자이’(일반분양 797가구)를 다음 달 공급한다. DL이앤씨도 서울 강동구 성내동에서 ‘그란츠’(일반분양 327가구)를 분양한다. 롯데건설은 경기 안산시에서 ‘롯데캐슬 시그니처 중앙’(일반분양 511가구)의 청약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