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직원이 잘못 준 복권…"괜찮다"며 가져간 美 손님, 5억 당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80만분의 1 확률로 2등 당첨돼

미국에서 복권 판매 직원의 실수로 주문한 것과 다른 복권을 받고도 괜찮다며 그대로 받아 간 60대 남성이 행운의 주인공이 됐다.

25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일리노이주에 거주하는 마이클 소페스탈(60)은 몇 주에 한 번씩 자신이 좋아하는 식당에 방문하기 위해 미시간주까지 차를 몰고 갔다. 미시간주에 갈 때마다, 매일 밤 추첨이 진행되는 '럭키 포 라이프’(Lucky for Life) 복권 10∼20회분을 사는 것이 그의 습관이었다.

아시아경제

[사진출처=미시건로터리커넥트]


지난 9월 17일에도 소페스탈은 단골 식당에 가기 위해 미시간주를 찾았고, 평소처럼 미시간주 뉴버펄로의 주유소 편의점에서 복권 10회분을 주문했다. 하지만 직원의 실수로 그는 10회분이 아니라, 1회 10게임짜리 복권을 받게 됐다.

뒤늦게 실수를 알아차린 직원이 다시 주겠다고 했지만, 소페스탈은 "괜찮다. 가져갈 테니 그냥 달라"며 그대로 복권을 받아 갔다.

그런데 소페스탈이 잘못 받은 복권의 9번째 게임이 당일 추첨된 숫자와 일치했다.

해당 복권은 숫자 1~48 중 5개와 럭키볼 숫자 1~18 중 하나를 맞히면 1등에 당첨되는 복권인데, 소페스탈의 복권에서 9번째 게임인 '11-15-17-24-48' 숫자 조합이 그날 추첨 결과와 일치하고 럭키볼 숫자만 달랐다. 181만분의 1 확률로 2등에 당첨된 것이다.

소페스탈은 "어느 날 아침 추첨번호를 확인하고 당첨된 걸 알았다"며 "당첨금으로 무슨 일을 할 수 있을지 생각했다. 놀라운 기분이었다"고 말했다.

해당 복권의 2등 당첨자는 20년간 매년 2만5000달러(한화 약 3258만원)를 받거나 일시불로 39만달러(한화 약 5억836만원)를 수령할 수 있다. 소페스탈은 최근 일시불로 당첨금을 수령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당첨금으로 여행을 다녀온 뒤, 나머지는 저축과 다른 사람을 돕는데 사용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현정 기자 kimhj2023@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