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이한우의 간신열전] [203] 비이부주(比而不周) ‘유시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논어’에는 군자와 소인을 대비해 표현한 구절들이 많이 나온다. 예를 들면 “군자는 화이부동(和而不同)하고 소인은 동이불화(同而不和)한다”는 말이 대표적이다. 동(同)이란 같은 편끼리 모인다는 것이고 화(和)란 같은 편이 아니어도 도리에 맞으면 그것을 따른다는 말이다.

또 “군자는 주이불비(周而不比)하고 소인은 비이부주(比而不周)한다”는 말이 나오는데 위와 거의 같은 뜻이다. 비(比)란 친비(親比)라고 하여 공적인 도리보다는 사적인 이해관계에 따라 사람을 대한다는 말이다. 바로 ‘내로남불’이다.

이 두 말은 뒤집어 읽을 때 의미가 더욱 분명해진다. 즉 “화이부동하면 군자이고 동이불화하면 소인이며, 주이불비하면 군자이고 비이부주하면 소인이다.” 이렇게 되면 사람을 알아보는 잣대가 된다.

‘시경’ 상서(相鼠)편에서 “쥐새끼를 잘 살펴보면 몸뚱이가 있는데 사람이라고 하면서 예가 없도다! 예가 없는데도 어째서 빨리 뒈지지 않는가?”라고 했다. 이는 동이불화하고 비이부주하는 소인배에 대한 가차 없는 공격이다.

요즘 유시민이라고 하는 자칭 ‘어용 지식인’이 하는 언행을 보고 있노라면 딱 소인에 딱 ‘서(鼠)’ 그대로이다. 워낙 일의 이치[事理=禮]에서 벗어난 소리를 많이 했지만 얼마 전 “기 싸움에서 밀리면 진영이 무너진다”는 말을 하는 것을 보고 갈 데까지 갔구나라는 생각을 했다. 생계의 방편으로 진영을 활용하는 자여야 할 수 있는 말을 내뱉은 것이다.

유시민은 과거 “60살 먹으면 뇌가 썩는다”고 했다. 이를 받아 진중권 교수는 “60살 넘으면 뇌가 썩는다는 자기 말을 충실히 지키고 있다”고 되돌려주었다.

또 유시민은 “20~30대 남성은 쓰레기”라고 독설을 내뱉었다. 자기 진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이유에서다. 비이부주(比而不周)밖에 할 줄 모르는 이런 자들이야말로 올바른 공론(公論) 형성의 장애물이다.

[이한우 경제사회연구원 사회문화센터장]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