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해외선 흙도 함부로 만지지 마세요" 베트남 10대 소녀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균성 감염병 '유비저'에 감염

오염된 토양·물 접촉하면 감염

당뇨 등 기저질환 있으면 치명적

베트남의 한 10대 소녀가 일명 세균성 감염병 '유비저'에 걸린 뒤 한 달 만에 숨져 충격을 주고 있다. 해당 세균은 오염된 토양이나 물을 통해 감염된다.

베트남 현지 매체 'VN 익스프레스'는 19일(현지시간) 베트남 타인호아 지역에 거주하던 15세 소녀 A양이 유비저에 걸린 뒤 약 한 달 만에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A양은 지난달 말 인후통, 기침, 고열 등 증상을 겪었으며, 단 열흘 만에 체중이 7㎏ 감소했다. A양의 병이 악화하자 가족 및 친척들은 지난 1일 마을에 있는 의원에 A양을 데려가 약을 처방받도록 했다.

아시아경제

유비저균 [이미지출처=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그러나 A양은 3일 후 갑자기 호흡 곤란을 겪으며 혈압이 떨어졌고, 결국 인근 소아병원으로 이송됐다. 혈액 검사 결과 A양은 유비저균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외에도 당뇨와 비만을 기저 질환으로 앓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A양이 어떤 경위로 유비저균에 노출됐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현지 보건당국의 역학조사 결과, A양과 A양의 가족은 고향 마을에서 벗어난 적이 없었다. 이들은 우물에서 식수를 얻었고, 농사는 짓지 않았다.

유비저균은 통상 오염된 토양, 물에 접촉하거나 흡입했을 때 감염될 수 있다. 피부에 생긴 상처를 통해 균이 침투하기도 한다. 대신 사람 간 전염은 극히 드문 편이다.

해외여행을 간 관광객이 유비저균에 감염되는 사례도 있다. 2013년 캄보디아로 여행을 간 방송인 박용식씨가 유비저균에 감염돼 사망한 일이 대표적이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박씨는 국내 첫 유비저 사망 사례이기도 하다.

당뇨, 만성폐쇄성폐질환, 면역력 저하 등의 기저질환이 있는 경우 더더욱 유비저를 조심해야 한다.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은 기저질환자는 최악의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도 유비저는 아직 백신이 개발되지 않은 감염병이다. 이 때문에 유비저를 예방하려면 해당 질병이 유행하는 지역에서는 되도록 흙을 만지지 않는 게 권장되고, 식수도 한 차례 끓여 마셔야 한다.

또 피부에 생채기가 생겼을 때는 반드시 깨끗한 물로 씻어야 한다고 VP 익스프레스는 전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