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더인벤션랩, 고미에너지딜리버리에 7억 투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석유유통에서 폐2차전지 수거 및 리유즈(Re-Use), 전기차충전사업 등 친환경 사업으로 확대


매일경제

사진=고미에너지딜리버리 로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타트업 초기투자기관이자 팁스운영사인 더인벤션랩(대표 김진영)이 더인벤션랩 딥테크초기스타트업 투자조합을 통해 고미에너지딜리버리의 신주 인수를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투자금액은 7억 원이다.

고미(Gomi Corporation)는 베트남-태국-인도 등 성장하는 신흥 시장에 자회사를 두고 한국의 검증된 상품(주로 공산품 및 생필품)을 온라인 자사몰을 통해 판매하는 이커머스 플랫폼 스타트업이다. 더인벤션랩은 고미에 초기투자 및 시리즈B 후속투자에 참여한 바 있다. 고미는 이커머스 사업을 통해서만 ‘22년 기준 연 매출 350억 원을 돌파하였다.

고미에너지딜리버리는 고미의 100% 자회사로 석유유통 인허가 사업권(정부인허가 사업)을 확보하여 국내 주요 정유사로부터 석유를 공급받아 소매 주유소(직영 및 가맹점)에 재공급하고 있다. 22년 290억원 매출, 7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한 바 있다. 23년에는 소매점을 20여개 이상으로 늘리고, 폐2차전지 수거 및 재사용 사업, 기존 석유 소매점 대상 전기차충전소 사업 등 신규 사업(리싸이클링 및 친환경 등 클린테크 영역)으로 본격 진출함에 따라 매출이 700억 원 이상이 예상될 정도로 빠른 성장이 기대된다.

고미에너지딜리버리의 장건영 대표는 “고미에너지딜리버리는 3년 후 상장을 예상할 정도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고, 특히 전기차가 급증하게 되는 최근 트렌드 상 기존 주유소의 역할 변화가 생각보다 빠르게 전개될 것이다. 기존 석유유통사업과 함께 이런 트렌드에 부합한 친환경 사업군으로 빠르게 사업을 확대하여 안정적 성장을 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더인벤션랩 김진영 대표는 “고미에너지딜리버리는 안정적 매출과 영업이익이 발생하고 있는데다, 확보한 주유소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친환경 클린테크 기술 기반 사업으로 확장 중이어서 안정적 매출 기조와 최신 기술 트렌드를 잘 융합한 케이스”라고 강조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