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부동산 이모저모

“분양가가 경쟁력”…DL이앤씨, 탕정지구서 4억원대 책정 ‘e편한세상 탕정 퍼스트드림’ 공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e편한세상 탕정 퍼스트드림 견본주택 내 마련된 단지 모형도 [사진 = 조성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아파트 가격 하락으로 분양가가 시세와 비슷하거나 높아지는 사례가 늘고 있다.인건비, 건축 원자재값 인상으로 올해 분양가가 더욱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도 우세한 상황이다.

25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아파트 분양가 산정의 기준이 되는 기본형 건축비는 지난해 3월 2.64%, 7월 1.53%, 9월 2.53% 등 3차례 상승했다. 레미콘과 철근 등 주요 원자재값 상승이 기본형 건축비에 반영돼서다.

올해 분양가 상승폭이 더욱 커질 것이라는 전망에도 힘이 실리고 있다. 실제 지난해 10월 기준 민간 아파트 분양가는 3.3㎡당 평균 1505만원(주택도시보증공사 자료)으로 전월 대비 1.3% 상승했다. 오름폭이 가장 높은 지역은 대전으로 같은 기간 5.7% 상승했다. 이어 충남 5%, 강원 4.8%, 제주 2.9%, 부산 2.5% 등 지방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이런 가운데 DL이앤씨가 충남 아산 탕정지구에서 공급 중인 ‘e편한세상 탕정 퍼스트드림’이 관심을 받고 있다. 발코니 확장 공사비를 포함해도 4억원 중반대(펜트 하우스 제외)에 분양가가 책정됐기 때문이다.

4억원대 분양가는 인접한 천안은 물론, 아산에서도 경쟁력 있는 가격 수준이라는 게 분양업계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일례로 작년 11월 아산시에 분양한 ‘아산자이 그랜드파크 1·2블록’ 전용 84㎡A의 분양가는 4억9700만원(부동산R114 자료)으로 발코니 확장 공사비 포함 시 5억원을 넘기게 된다.

기입주 단지와 비교해 보면 가격 격차가 더욱 확연하다. 탕정지구 내 위치한 ‘지웰시티 센트럴 푸르지오 3단지‘(2022년 1월 입주) 전용 84㎡는 작년 7월 8억원(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에 거래 됐는데 이는 ‘e편한세상 탕정 퍼스트드림’ 분양가 대비 약 3억원 이상 높은 가격이다. ‘지웰시티 센트럴 푸르지오 2단지’ 역시 같은 주택형의 지난해 11월 실거래가 (7억 8500만원)보다도 여전히 3억원 이상 높게 거래됐다.

김병민 DL이앤씨 소장은 “향후 아산 탕정지구에 공급되는 단지는 더 높은 가격에 공급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비교적 까다로운 공공분양 청약요건 때문에 본 청약에 참여하지 못한 수요를 비롯해 전매제한 규제가 기존 3년에서 1년으로 완화될 예정인 만큼 다음달 초 진행하는 동호지정 계약에서 전국 수요자들의 높은 관심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단지 안에는 DL이앤씨만의 조경 브랜드인 ‘드포엠(dePoem)’이 적용된다. 드포엠 파크는 잔디마당과 수경시설 등 축구장 규모의 공간으로 조성된다. 라이프스타일 맞춤 주거 플랫폼인 ‘C2 하우스’와 미세먼지 저감 시스템인 ‘스마트 클린&케어 솔루션’도 도입된다.

현관에는 대형 팬트리(일부 가구 제외)가 마련돼 부피가 큰 물품들을 편리하게 보관할 수 있고 가구 내 안방 드레스룸 등 넉넉한 수납공간도 설치된다. 일부 가구의 경우 테라스, 다락, 펜트하우스 등 차별화된 특화 설계를 선보인다. 휴게공간인 스카이 라운지를 비롯해 가족과 지인들이 편안하게 머물수 있는 스카이 게스트하우스도 마련될 예정이다.

한편, 충청남도개발공사와 DL이앤씨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공급하는 해당 사업장은 아산탕정지구2-A10블록에서 지하 2층~지상 최고 29층, 9개동 전용 84㎡ 893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입주는 2025년 1월 예정이다. 오는 2월 4일 선착순 동·호 지정 계약을 진행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