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드컵 하차설 불거졌던 호날두 “외부세력에 무너지지 않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6일(현지 시각)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 스위스의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을 벤치에서 지켜보고 있다. /로이터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가 2022 카타르 월드컵 도중 포르투갈 대표팀을 떠나려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스위스와의 16강전에서 선발 명단에서 제외된 뒤 팀을 이탈하려 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호날두는 “(포르투갈은) 외부의 힘으로 부술 수 없는 단결된 집단”이라고 했다.

포르투갈 매체 ‘헤코르드’는 8일(현지 시각) “호날두가 스위스전 선발에서 제외됐다는 소식을 듣고 월드컵 대표팀에서 이탈하려 했다”고 보도했다. 포르투갈 대표팀은 지난 6일 스위스와의 16강전에서 6대1로 승리해 8강에 진출했다. 호날두는 이 경기에서 선발 출전하지 못했다. 팀이 5대1로 앞서던 후반 29분 교체로 그라운드에 나섰고, 별 다른 활약을 보이지 못했다. 호날두는 팀이 승리한 뒤 동료들이 세리머니를 할 때, 혼자 라커룸으로 향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헤코르드는 “호날두는 한국전에서 교체아웃 됐을 때 기분이 좋지 않았다. 스위스전 선발 명단에서 제외됐을 때는 더욱 나빠졌다”며 “(팀을 이탈하려던) 호날두는 페르난두 산투스 감독과 대화를 나눈 끝에 팀에 남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먼저 진화에 나선 것은 포르투갈축구협회. 모로코와의 8강전을 앞두고 악재가 될 수 있어 관리에 나선 모양새다. 포르투갈축구협회는 성명을 통해 “호날두가 페르난두 산투스 감독과 대화 중 대표팀을 떠날 것이라고 협박했다는 보도가 나왔다”며 “대표팀 주장 호날두는 그 어떤 경우에도 대표팀을 떠난다는 발언을 한 적이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호날두는 국가를 위해 매일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가고 있으며 대표팀을 위해 헌신을 다하고 있다”며 “그의 헌신은 스위스전 승리로 다시 한번 입증됐다”고 했다.

호날두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외부 세력에 의해 무너지기에는 우리는 너무도 단결된 집단”이라며 “적들에게 겁먹기에도 너무 용감한 나라”라고 했다. 그러면서 “어떤 적에게도 기죽지 않는 용감한 나라, 끝까지 꿈을 향해 싸우는 진정한 의미의 힘”이라며 “우리를 믿으세요. 힘내자 포르투갈”이라고 썼다.

[오경묵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