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영선 "李, 고양이 탈 쓴 호랑이"… 野 분당 경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사진)이 더불어민주당의 분당(分黨) 가능성을 재차 제기했다.

박 전 장관은 지난달 30일 KBS 라디오에 출연해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전당대회에) 출마하면 분당 가능성도 있다고 경고했는데 지금도 그렇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그때 제가 (이 대표가) 고양이의 탈을 쓴 호랑이와 같은 모습을 보여서는 안 된다는 요지의 얘기를 했는데, 그것과 유사하게 돼 굉장히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박 전 장관은 지난 5월 페이스북에 이 대표의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와 공천이 확정된 것을 두고 "문득 민화에서 봤던 '고양이 탈을 쓴 호랑이' 그림을 떠올리게 했다"며 "정치인들은 가면을 쓰고 사는 존재라고들 하지만 한편으로 가장 진심과 본질이 중요한 사람들"이라고 쓴 바 있다.

지난 6월에는 이 대표의 당대표 도전에 대해 "당이 굉장히 혼란스럽고 분당 가능성이 있지 않냐는 걱정이 많다"며 반대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박 전 장관은 이 대표를 겨냥한 검찰 수사에 당 차원에서 대응하는 것과 관련해 "이 대표의 사법리스크로 민주당이 꼼짝 못 하는 상황은 어느 정도 예상됐던 것"이라며 "예상됐던 부분은 하나의 축으로 그냥 두고, 경제 위기와 관련해 대안을 제시하는 정당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최근 당 안팎에서 이낙연 전 대표의 역할론이 제기되는 데 대해 "당장 귀국하거나 그러지 않으리라 생각한다. 그게 너무나 당연한 일"이라고 일축했다.

박 전 장관은 윤석열 정부를 두고 "지금 우리나라가 검찰 국가가 돼가고 있지 않냐"며 "온 국민이 지금 상당히 경직되고 있다. 대통령이 굉장히 유연해지고 좀 포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유튜브 채널 '더탐사'를 향해 한 발언에 대해서는 "마치 대통령이 검사처럼 '맛을 좀 봐야 하지 않겠냐' 하는 이런 발언은 대통령으로서 적절치 못했다"고 언급했다.

[전경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