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대현의 마음속 세상 풍경] [133] ‘좋은 위로’의 조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현금 흐름이 어려울 때 받는 스트레스가 크다는 스타트업 CEO의 고민들을 접한다. ‘매출은 꾸준히 늘고 있지만 영업이익이 계속 마이너스이다 보니 밤마다 불안에 시달리고 마음과 몸을 다 바쳐 열심히 일했는데 실패한 경영자란 생각에 힘들다. 이 정도면 접고 직장에 들어가야 하는 것인지 혼란스럽다’는 고민 같은 경우이다.

어떤 답변을 해주어야 할지 어렵기만 하다. 지속되는 만성 스트레스는 몸과 마음에 상당한 내상을 입힌다. 어떤 상황이든 스트레스는 존재하지만 과중한 만성 스트레스에서는 조금이라도 벗어나 마음을 재충전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래야 도전 에너지도 다시 차오른다. 그래서 가능한 상황이라면 직장에 들어가는 것도 생각해 볼 것을 권하는 경우도 있다.

그런데 마음 관리에도 현금 흐름이 중요하다. 마음은 무한정의 에너지를 가지고 있다는 생각을 하는 경우가 있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 기업의 현금 흐름에 문제가 생기듯 마음 자원도 쓰기만 하면 고갈이 일어나게 된다. 안타깝지만 일만 열심히 한다고 해서 현금 흐름이 좋아지는 것은 아니다. 비즈니스 전략의 수정이 필요하다. 마찬가지로 마음도 진정성을 가졌다고 해서 자원이 고갈되지 않는 것은 아니다.

‘여동생이 관계 상처로 친구가 없어 언니인 나에게 수시로 전화를 걸어 삶의 어려움을 몇 시간씩 토로하는데 점점 들어주는 것에 지친다’와 같은 내용의 고민을 자주 접한다. 마음이란 시스템이 작동되는 것을 실제로 보면 상식과는 반대의 역설적인 특징이 많다. 최선을 다해 일한 하루라면 마음이 뿌듯해야 할 텐데 반대로 짜증 나고 심지어는 허무한 느낌도 찾아 올 수 있다. 마음 에너지라는 현금 흐름의 고갈, 즉 번아웃 때 찾아올 수 있는 현상이다. 재충전 없이 과도하게 에너지를 사용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살펴보는 것이 필요하다.

여동생 고민을 듣는 것에 지쳐간다는 언니분께 내가 동생을 위해 제공할 수 있는 에너지 최대치의 60% 선을 구체적으로 표현해보시라고 했다. ‘한 달로 치면 2주 간격으로 한 번은 통화, 한 번은 만나서 식사하는 것은 충분히 가능할 것 같다’고 답했다. 그 정도도 훌륭한 배려이니 그렇게 해보자고 말씀드렸다. 이런 경우 상대방이 섭섭해 하고 힘들어하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 된다는 얘기들을 많이 한다. 그러나 과도한 마음의 에너지를 사용하면 위로와 짜증이 섞일 수 있고 결국엔 ‘왜 이전 같지 않으냐’는 상대방의 이야기에 ‘언제까지 너를 위해 희생해야 하느냐’라고 답하는 등의 섭섭한 대화가 오고 가다 관계까지 불편해질 수 있다.

좋은 ‘위로’는 꾸준하고 일정한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내 마음의 현금 흐름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

[윤대현 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