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더탐사 두둔한 김어준 “한동훈 집에 들어간 것도 아니지 않나”

댓글 2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친민주당 성향의 방송인 김어준씨가 유튜브 매체 ‘시민언론 더탐사’ 취재진이 27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 자택 앞을 찾아간 것을 두고 “(집에)들어간 건 아니지 않냐”며 더탐사를 두둔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조선일보

방송인 김어준씨/TBS 뉴스공장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씨는 28일 오전 자신이 진행하는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전날 더탐사가 한 장관의 자택을 찾아가 생방송을 진행한 것을 언급했다. 이어 김씨는 “집 앞에 왔다는 거 아니냐. 가겠다고 사전 예고도 하고. 언론의 이런 취재방식, 집 앞으로 찾아가는 거 비판받을 때 있다. (만약)상대가 힘없는 개인이라고 하면 비판받을 여지가 있다. 그런데 그 대상이 한동훈 장관이라는 권력자라면 이건 취재의 일환으로 용인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반인들은 (한 장관에게)접근할 수 없다”며 “(한 장관은) 감시 대상이 되어야 한다. 그런 관점에서 봐야 한다”라고도 했다. 또 김씨는 “(더탐사가 한 장관 자택 안으로)들어간 건 아니지 않냐”며 더탐사 측의 행동이 주거침입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취지의 발언도 했다.

반면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도저히 있을 수 없는 폭력”이라며 더탐사를 비판했다. 이어 “더탐사란 매체를 보진 않았지만 언론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불법 천지를 휘젓고 다니는 폭력배와 다름없다”고도 했다.

정 위원장은 “한 장관 집 안에 가족들이 있었다는 것 아니냐. 얼마나 무서웠겠나”라며 “밖에서 떠들면서 도어락을 해제하려는 시도는 불법적인 주거침입행위에 해당하고 용납될 수 없는 폭력”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사법당국이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야당에서도 더탐사의 행위가 무리수였다는 반응이 나왔다. 변호사 출신의 현근택 민주연구원 부원장은 2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근무지는 (기자들이) 기다릴 수 있다. 압수수색할 때는 집 앞에서 기다리는 것도 또 모르겠다”며 “평소에 (집 앞에서) 기다리는 건 오버한 것 같다”고 말했다.

현 부원장은 “공동현관문은 다른 주민이 문을 열어줬다면 (처벌하기) 애매할 수 있다”면서도 “비밀번호 도어락을 눌렀을 때 이미 주거침입이라는 견해가 있다”고 했다. 그는 “어찌 보면 허가 안 받고 누른 것 아니냐”며 “(법적) 다툼이 있을 수 있다. 제가 봐도 이렇게까지 할 필요는 없는 것 같다”고 했다.

더탐사 취재진은 전날 오후 1시 30분쯤 한 장관이 거주하는 서울 강남구 도곡동의 한 주상복합 아파트를 찾아갔다.

이들은 아파트 공동 현관을 거쳐 엘리베이터를 타고 한 장관의 거주층으로 올라간 뒤 현관문 앞에서 여러 차례 “한 장관님 계시냐” “더탐사에서 취재하러 나왔다”고 외쳤다. 현관문의 도어락을 누르거나 문 앞에 놓인 택배물을 살펴보기도 했다. 당시 자택 안에는 한 장관 부인과 자녀만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 장관 측은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현장에 출동했다. 한 장관은 전날 더탐사 취재진을 주거침입으로 경찰에 고소했다.

더탐사는 한 장관이 서울 청담동의 한 술집에서 윤석열 대통령,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 30여명과 함께 술자리를 가졌다고 의혹을 제기한 매체다. 하지만 최근 술자리를 목격했다고 주장한 첼리스트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거짓말”이라며 “술자리에서 한 장관과 윤 대통령을 본 적 없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더탐사는 한 장관의 퇴근길 승용차를 뒤쫓은 혐의로 고소당해 경찰에 수사를 받고 있는 중이다.

[김소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