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 가나전 승률 56%…“배트맨 손흥민 날카로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디애슬레틱 전망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56%, 그리고 40.9%.

글로벌 스포츠 매체와 통계 전문 사이트가 예측한 한국의 월드컵 가나전 승률이다. 모두 한국의 우위를 예상한다.

〈디애슬레틱〉은 28일(한국시각)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한국과 가나의 경기(28일 밤 10시 시작)를 예상하면서 한국의 승률을 56%, 가나의 승률을 24%로 예측했다. 〈디애슬레틱〉은 “배트맨 가면을 쓴 손흥민은 우루과이전에서 어느 때보다 날카로워 보였고 파울루 벤투 한국 대표팀 감독에게 안도감을 줬다. 한국은 우루과이전(0-0)에서 고전이 예상됐지만 전체적으로 우루과이보다 나은 모습을 보였다”고 평했다. 가나에 대해서는 “포르투갈전(2-3)에서 졌지만 자신감은 얻었다. 패하면 탈락 확정이기 때문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축구 통계 전문사이트 〈옵타 애널리스트〉는 전날 분석에서 한국의 승률은 40.9%, 가나의 승률은 31.3%, 무승부 확률은 27.8%라고 전망했다. 더불어 2.5골 미만의 접전이 펼쳐질 것이라는 예상도 내놨다. 옵타 애널리스트는 주의 깊게 볼 선수로 한국의 이강인, 가나의 토마스 파티를 꼽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