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승리가 필요한 시간, 가나의 ‘리듬’을 어긋내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벼랑 끝’ 대결. 서로 물러설 곳이 없다. 오직 승리만이 16강 희망을 연다. 가나전은 우루과이전과 완전히 다른 국면이 예상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28일 밤 10시(한국시각)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경기장에서 열리는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2차전에 필승 전략으로 나선다. 지면 탈락인 가나도 초반부터 격렬하게 치고 나올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