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철도노조 “야영하라” 대체인력 온 軍에 협박... 원희룡 “무관용 처벌”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철도노조 측이 지난 24일 파업 대체 투입 장병들의 휴식 공간에 붙여놓은 경고문. 노조 측은 24일 오후 이 경고문을 부착했다가 25일 점심쯤 뗀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커뮤니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27일 이른바 ‘준법투쟁(태업)’ 대체 인력으로 투입된 군 장병에게 협박성 문구를 작성한 전국철도노조에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처벌하겠다”고 했다. 철도노조는 지난 24일 코레일 서울 구로 사업소에 임시 마련된 군인 휴게실 문 앞에 붉은 글씨로 ‘군인들에게 경고한다’는 내용의 경고문을 붙여 논란이 됐었다.

원 장관은 페이스북을 통해 “철도노조가 대체인력으로 투입된 군인들을 협박하고 나섰다”며 “나라를 지키는 군인들이 왜 철도 현장에 투입됐나? 바로 노조의 태업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하루가 멀다하고 발생하는 철도 사고에 대해서는 일말의 반성도 없이 태업에 이어 파업까지 하겠다는 노조의 행태가 이제는 군인들을 협박하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철도시설은 노조의 것이 아니라 국민의 것이며, 군인에 대한 협박은 국민에 대한 협박”이라고 했다.

원 장관은 “군인 등 대체 인력에 대한 협박이나 업무방해 행위에 대해서는 1분 1초도 망설이지 않고 법률이 허용하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끝까지 처벌하겠다”며 “관용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국방부는 지난 24일부터 철도노조가 태업에 돌입하자 200여명의 군 장병들을 대체 인력으로 투입했다. 이에 일부 철도노조원은 임시로 마련된 군인 휴게실에 경고문을 붙이며 “기관사의 휴양 공간을 빼앗지 말고 야영을 해라”라며 “방 이용 시 일어날 불상사 책임은 너희에게 있다”고 했다. 이 경고문은 24일 오후부터 휴게실에 부착됐으며, 다음날인 25일 점심쯤 제거됐다. 국방부는 군 장병을 향한 협박성 글에 대해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투입한 우리 인원의 안전에 한치의 문제가 없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냈다.

[주형식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