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페임’과 ‘플래시댄스’의 스타 아이린 카라, 63세로 별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역스타 출신으로 80년대를 풍미한 아이돌

서울올림픽 앞두고 서울서 공연도

조선일보

아이린 카라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80년대 전세계 젊은이들을 열광시켰던 할리우드 댄스 무비중 빼놓을 수 없는 작품이 페임(1980)과 플래시댄스(1983)다. 두 작품 모두 가수 겸 배우 아이린 카라가 주제곡을 불러 메가톤급 히트곡이 됐고 노래는 여세를 몰아 아카데미 주제가상까지 거머쥐었다. 한 시절을 풍미했던 아이돌 스타 아이린 카라가 예순 세살로 세상을 떠났다. 아이린 카라의 매니지먼트사인 JM 미디어그룹은 26일(현지 시각) 카라가 플로리다 자택에서 숨졌다고 밝히고 사인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아이린 카라의 트위터 계정에도 부음이 올라왔다. 매니지먼트사 측은 “이는 홍보담당자로서 최악의 상황의 일부다. 부음을 전해야한다는 현실을 믿을 수 없다”며 팬들의 애도를 부탁했다. 환갑을 갓 넘긴 비교적 젊은 나이임을 감안하면, 돌연사했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조선일보

호주 ABC 홈페이지


아이린 카라는 1959년 뉴욕의 푸에르토리코계 아버지와 쿠바계 어머니 슬하 5남매중 한명으로 태어났다. 카라는 어린 시절부터 노래와 연기에 출중한 재능을 보이면서 아역스타로 주목받았다. 라틴계 TV방송과 공영방송 PBS, 인기 토크쇼 자니 카슨쇼에 고정 출연하며 주목받았다. 어린 시절부터 대중매체에 출연하며 스타성이 부각되는 과정은 고(故) 마이클 잭슨과도 비슷했다. 출중한 가창력과 연기력, 이국적인 외모로 차세대 스타로 성장하던 그는 거장 앨런 파커 감독의 영화 페임(1980)의 주연으로 발탁되면서 세계적인 아이돌로 주목받았다. 뉴욕의 한 예술학교를 배경으로 각 분야에서 스타가 되기를 꿈꾸는 젊은이들의 꿈과 사랑, 좌절을 한편의 다큐멘터리처럼 건조하게 담아낸 이 영화에서 의욕충만한 연기자 지망생인 ‘코코’ 역을 연기했다. 또 이 영화의 얼굴 격인 동명의 주제가 ‘페임’을 부르며 전세계에 이름을 알렸다.

조선일보

아이린카라가 주연과 주제가 가창을 맡은 1980년도 영화 '페임'의 포스터. /IM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화에서 ‘페임’과 함께 카라가 부른 또 다른 삽입곡 ‘아웃 히어 온 마이 오운’까지 두 곡이 아카데미 주제가상 후보에 올랐고, ‘페임’이 상을 거머쥐었다. 그는 여세를 몰아 3년뒤 제작된 ‘플래시댄스’의 주제가 ‘플래시댄스 왓 어 필링’으로 ‘페임’을 능가하는 대성공을 거뒀다. 서울올림픽 주제가 ‘손에 손잡고’의 작곡가로도 친숙한 조르지오 모로더의 대표작이기도 한 이 노래는 미국 빌보드차트 핫100을 포함해 전세계 30여국에서 차트 정상을 찍었다. 카라는 이 노래로 그래미 최우수 여성 팝 가수 상을 거머쥐었고, 공동 작사가 자격으로 아카데미 주제가상도 받았다.

80년대를 대표하는 댄스 가수로 군림하던 그는 1988년 서울올림픽을 앞두고 열린 서울국제가요제 초청가수로 한국을 찾아서 자신의 분신과 같은 두 노래 ‘페임’과 ‘왓 어 필링’ 메들리 공연을 선보이기도 했다. 두 작품은 모두 무비컬(영화가 먼저 만들어지고 이후에 뮤지컬로 제작한 작품)로 무대에 올랐다. 카라는 이후에는 활동이 뜸했지만, 크고 작은 무대에 오르며 팬들과 만나왔다. 또 올해 4월에는 자신의 음악인생을 들려주는 팟캐스트도 시작했고, 주기적으로 소셜 미디어를 올리며 소통해왔다.

[정지섭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