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브랜드 아파트 선호"…올해 10대 건설사 1순위 청약 마감률 높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올해 전국적으로 1순위 청약 마감률이 40%를 밑돌고 있는 가운데 10대 건설사의 브랜드 아파트는 이와는 다르게 선전하는 모습이다.

6일 리얼투데이가 한국부동산원 청약홈 자료를 바탕으로 올해 1월부터 9월 16일까지 청약을 진행한 단지의 1순위 청약 마감률을 분석한 결과, 10대 건설사(2022년도 시공능력평가 순위 기준) 브랜드 아파트의 청약 마감률은 60.53%로 나타났다. 이는 그 외 건설사 아파트 청약 마감률(33.19%)보다 약 30%p 높은 수치다.

매일경제

[자료= 청약홈·리얼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2년 시공능력평가 상위 10개 건설사 및 브랜드 아파트는 순서대로 삼성물산(래미안), 현대건설(힐스테이트), DL이앤씨(e편한세상), 포스코건설(더샵), GS건설(자이), 대우건설(푸르지오), 현대엔지니어링(힐스테이트), 롯데건설(롯데캐슬), SK에코플랜트(SK VIEW), HDC현대산업개발(아이파크)다. 올 1월부터 9월 16일 기준 10대 건설사가 시공하는 아파트 총 76개 단지 중 46개 단지가 1순위 청약 마감에 성공했다. 그 외 건설사가 공급한 아파트는 총 232개 중 절반에도 못 미치는 77개 단지만 1순위 청약마감을 기록했다.

이러한 현상에는 대개 10대 건설사가 짓는 브랜드 아파트는 우수한 건설 노하우와 뛰어난 시공 능력으로 단지 설계 및 상품적인 측면이 좋다는 인식과 이미 기존 시장에서 브랜드 프리미엄을 경험한 수요자들의 학습 효과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올해 금리인상으로 인해 부동산 시장에 관망세가 나타나고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10대 건설사의 브랜드 아파트는 여전히 강한 면모를 보이는 중"이라며 "뛰어난 상품성을 기대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시장 하방 압력에도 버티는 힘이 강해 브랜드 아파트의 인기는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매일경제

힐스테이트 아산 센트럴 투시도 [사진 = 현대엔지니어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러한 가운데 이달 10대 건설사의 브랜드 아파트의 공급이 잇따른다. 대표 사업장으로는 충남 아산시 온천동 '힐스테이트 아산 센트럴'(아파트 전용 84~127㎡ 893가구·주거형 오피스텔 전용 92㎡ 320실), 충남 천안시 동남구 신부동 '더샵 신부센트라'(전용 59~150㎡ 592가구), 경북 경산시 압량읍 압량리 '경산 2차 아이파크'(전용 84~134㎡ 745가구), 충남 논산시 대교동 '논산 아이파크'(전용 84~158㎡ 453가구) 등이 있다.

힐스테이트 아산 센트럴은 아산 원도심 중심부에서 최고 49층 높이의 주상복합으로 조성된다. 지하철 1호선 온양온천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 '힐스테이트'는 닥터아파트가 선정한 3년 연속 아파트 브랜드 1위(2019~2021), 부동산114가 평가한 베스트 아파트 브랜드 1위(2020), 한국기업평판연구소가 매달 실시하는 아파트 브랜드 평가 조사에서 41개월 연속 브랜드 평판지수 1위(2019~2022) 등 각종 브랜드 대상에서 연이어 1위를 수상했다.

더샵 신부센트라는 신흥 주거타운으로 부상하고 있는 신두정지구 앞자리에 들어선다. 1호선 두정역과 천안IC 인근 천안고속터미널 및 천안종합터미널과 가깝다. '더샵'은 한국표준협회가 주관하는 한국품질만족지수에서 12회 1위를 수상하고, 콜센터 품질만족지수에서 2년 연속 우수 인증을 획득한 바 있다. 경산 2차 아이파크는 대구지하철 2호선 영남대역과 홈플러스, CGV, 마위지공원 등 다양한 생활 시설이 사업지 인근에 구축돼 있다. 향후 1차 물량과 합쳐져 총 1722가구 규모의 브랜드 타운을 형성할 예정이다. 논산 아이파크는 지역에서 3년 여 만에 공급(임대 제외)되는 신규 분양인 동시에 첫 번째 아이파크 브랜드 단지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