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알몸에 스프레이 뿌렸더니"…무대 위 유명 女모델의 놀라운 '대반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AFP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NN이 파리 패션위크 최고의 순간 중 하나로 패션브랜드 코페르니의 쇼를 꼽았다.

3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파리 패션위크 무대에 세상에서 단 하나뿐인 '스프레이 옷'이 등장했다.

지난달 30일 열린 코페르니의 쇼 마지막 무대에서 유명 모델 벨라 하디드는 상체는 손으로 가리고 하의는 속옷차림으로 무대에 올랐다. 런웨이 가운데 무대에 멈춰선 하디드. 갑자가 스프레이 건을 손에 든 두명의 남성이 등장했다. 그리고 이들은 곧 무엇인가로 하디드를 향해 분사했다. 약 10분이 지나자 하디드의 온몸을 덮은 하얀색 섬유 물질은 갑자기 천으로 변했다.

CNN은 실크나 면처럼 보였지만 만지면 부드러우면서 탄력이 있었다고 소개했다.

작업이 끝나자 무대에 코페르니 디자인 책임자 샬롯 레이몬드가 나왔다.

그리고 하디드의 팔과 목 가장자리에 묻은 섬유들을 정리하고 준비한 가위를 꺼내 원피스 하단에 트임을 만들었다.

속옷 차림으로 무대에 오른 하디드는 마술과도 같은 쇼가 끝나자 화이트 드레스를 입은 모습으로 변신했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관객들은 일제히 환호성을 질렀다.

코페르니의 공동설립자 세바스티앙 메이어는 "이 드레스는 일반 드레스처럼 보관하고 옷걸이에 걸어둘 수 있지만 더 이상 원하지 않으면 액체에 담갔다 필요할 때 다시 뿌려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선보인 혁신적인 소재는 2000년대 초반부터 개발됐다.

이 기술을 소개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이 물질은 스프레이 안에서는 액체 상태를 유지하다가 몸에 닿는 순간 섬유로 바뀐다. 게다가 다시 원액으로도 되돌릴 수 있는 친환경 물질이다.

한편 하디드 몸 위에서 제작된 드레스는 판매되지 않고 코페르니 쇼룸에서 전시될 예정이다.

태양중심설을 주장한 천문학자 코페르니쿠스에서 이름을 따온 브랜드 '코페르니'는 아이폰의 스와이프 디자인에서 영감을 얻은 '스와이프 백' 을 사과 가죽으로 만드는 등 기술과 패션의 접목에 앞장서 왔다.

코페르니의 CEO이자 공동 설립자인 아르노 베일랑은 "우리는 이것으로 돈을 벌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는 패션을 발전시키는 데 열정을 갖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