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하나, ‘태풍의 신부’→‘귀못’으로 10월 내내 만난다…대세 입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는 10월, 드라마 ‘태풍의 신부’, 영화 ‘귀못’을 통해 대세 배우 박하나가 온오프 스크린 맹활약을 예고해 화제다.

최고 시청률 38.2%, 넷플릭스 ‘글로벌 톱 10’ 역주행 중인 드라마 ‘신사와 아가씨’를 통해 국내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박하나가, 오는 10월 온오프 스크린을 넘나드는 맹활약을 예고하고 있어 화제다. 10월 10일 KBS2 일일 드라마 ‘태풍의 신부’에 이어, 10월 19일에는 정식 스크린 데뷔작 ‘귀못’이 개봉되어, 브라운관과 극장을 넘나들며 대중과의 만남을 준비하는 박하나의 행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귀못’은 박하나의 정식 스크린 데뷔작으로, ‘압구정 백야’, ‘천상의 약속’, ‘쌍갑포차’, ‘신사와 아가씨’ 등 다양한 장르의 드라마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펼친 박하나의 변신이 기대되는 작품이다. ‘귀못’에서 박하나는 딸을 극진히 사랑하고, 가족을 위해서 그 어떤 일이라도 불사하는 보영 역할로 출연한다. 아이를 데려오는 것이 금지된 대저택에 간병인으로 위장 입주한 보영이 그곳에서 딸을 잃어버리면서 초자연적 존재와 사투를 벌이게 되는 ‘귀못’에서 박하나는 모성애 가득한 모습부터 딸을 지키기 위해 강인해지고 표독스러워지는 입체적 캐릭터로 보영을 완벽하게 소화해낸다. 한편 오는 10월 10일부터 KBS2TV를 통해 방송되는 일일드라마 ‘태풍의 신부’에서 박하나는 청순미 넘치는 사랑스러운 여성과 한집안을 파멸로 몰고 갈 팜므파탈의 야누스 연기 변신을 선보일 예정이다.

‘귀못’은 수살귀가 살고 있다는 흉흉한 소문이 가득한 저수지 근처, 사람이 죽어 나가는 대저택에 숨겨진 보석을 훔치기 위해 간병인으로 들어가게 된 ‘보영(박하나)’이 아이를 데려오면 안 된다는 금기를 깨고 자신의 아이를 몰래 데려가서 겪게 되는 사투를 그리고 있는 K 정통 호러 작품. 오래간만에 개봉하는 K 정통 호러 기대작으로 박하나와 함께 영화 ‘조제’, ‘암수살인’, ‘장산범’, ‘곡성’ 등에서 활발한 활약을 펼치고 있는 허진이 왕할머니 역으로, 영화 ‘뜨거운 피’, ‘큰엄마의 미친 봉고’, 뮤지컬 ‘베르나르다 알바’, ‘레베카’, 드라마 ‘사내 맞선’ 등의 정영주가 김사모 역을 맡아 압도적 호러퀸 케미를 선사한다.

오는 10월, 온오프 스크린 맹활약을 펼칠 박하나의 정식 스크린 데뷔작 ‘귀못’은 오는 10월 19일 CGV에서 단독 개봉한다.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