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라이즈의 자신감…‘Impossible’로 카타르시스 안겼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라이즈(RIIZE)가 신곡 ‘Impossible’(임파서블)로 팀명처럼 짜릿한 성장의 카타르시스를 선사, 또 한번 ‘이모셔널 팝’의 스펙트럼을 확장했다.

▲ 라이즈의 신선한 도전…하우스 음악 “안될 건 없죠”

라이즈는 지난 18일 신곡 ‘Impossible’을 공개했다. ‘하우스 음악’에 초점을 둔 ‘Impossible’은 모두 불가능하다고 여기더라도 서로 같은 꿈을 향해 함께 나아가는 순간 불가능은 가능으로 바뀌며, 더이상 불가능이란 존재하지 않는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하우스 음악’ 특유의 리드미컬한 비트가 만드는 청량감과 꿈을 향한 열망을 담은 가사, 여기에 이번 신곡을 “‘불가능이란 없다’는 말이 잘 어울리는 곡”이라고 소개하는 라이즈 멤버들의 패기 넘치는 애티튜드까지. ‘Impossible’ 노래를 이루는 모든 요소가 유기적으로 연결된 모양새는 글로벌 리스너들을 매료시키며 라이즈 독자적 장르 ‘이모셔널 팝’에 더욱 빠져들게 만들었다.

라이즈의 색다른 매력을 보여준 ‘Impossible’에 호응과 호평이 따랐다. 국내 음원 차트 1위는 물론, 중국 QQ뮤직 트렌드 피크 차트 및 일본 라인뮤직 실시간 송 TOP100 차트 최상위권, 아이튠즈 톱 송 차트 태국, 베트남, 몽골, 일본, 대만, 인도네시아, 핀란드, 말레이시아, 홍콩 등 전 세계 9개 지역 TOP10에 올랐으며, 미국 롤링스톤, 틴보그, 유포리아, 영국 NME 등 해외 매체의 주목을 받고 “올여름 최고의 노래가 될 것”이라는 극찬을 듣기도 했다.

▲ 라이즈의 정직한 자신감…퍼포먼스 완성도 “자랑이 되고 싶어”

신곡 발표에 앞서 ‘Impossible’을 통해 “브리즈(BRIIZE, 공식 팬클럽명)의 자랑이 되고 싶다”고 밝힌 라이즈는 퍼포먼스 준비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하우스 음악’을 진정성 있게 표현하기 위해 ‘하우스 댄스’에 도전해 오리지널 하우스 스텝을 배우고 자유시간에도 연습을 이어가며 퍼포먼스 준비에 최선을 다했다.

여전한 라이즈의 ‘성장 정신’은 다시 한번 모두를 열광하게 했다. 하우스 댄스와 라이즈 스타일이 믹스된 ‘Impossible’ 퍼포먼스는 킥과 턴이 결합된 발차기, 빠른 속도감의 하우스 스텝 등 임팩트 있는 동작이 강렬한 아드레날린을 선사한다. 이번 퍼포먼스를 효과적으로 담아낸 뮤직비디오와 ‘스튜디오 춤’ 콘텐츠는 공개 직후 높은 관심을 얻으며 유튜브 인기 급상승 동영상 최상위권에도 올랐다.

특히 듣기 편안한 이지 리스닝 음악에 맞춰 따라하기 좋은 포인트 안무를 강조한 ‘댄스 챌린지’가 인기를 얻는 요즘. 라이즈의 ‘Impossible’은 이와 반대되는 전략을 취해 오히려 작품성과 완성도를 높이며 신선함을 불어넣었다. 곡이 주는 메시지처럼 보는 이들의 도전 정신을 일으킨 ‘Impossible’은 다채로운 하우스 스텝에 도전하는 리얼한 댄스 챌린지로 화제가 되며 라이즈가 이룬 또 한 걸음의 성장을 확인시켜 주었다.

▲ 라이즈의 기대되는 다음…이모셔널 팝 “불가능이란 없다”

라이즈 독자적 장르 ‘이모셔널 팝’은 멤버들과 함께 성장한다. 자신들의 감정을 표현하는 ‘음악’이라는 대상과 팀의 핵심인 ‘성장’이라는 키워드 아래, 라이즈는 ‘이모셔널 팝’의 스펙트럼을 넓혀가고 있다. 데뷔곡 ‘Get A Guitar’(겟 어 기타)부터 ‘Memories’(메모리즈), ‘Talk Saxy’(토크 색시), ‘Love 119’(러브 원원나인)까지 매번 변화하는 음악 색깔을 라이즈 스타일로 소화한 멤버들이 이를 증명한다.

그동안 라이즈는 ‘이모셔널 팝’ 기반의 활동을 통해 음악을 넘어 자신들이 겪는 경험에 끊임없이 성장 서사를 입혔다. 이번에도 마찬가지다. 오는 6월 라이즈 첫 미니앨범 ‘RIIZING’(라이징) 발매를 앞두고 수록곡이 순차 발표되고 있는 가운데, 이미 공개된 패기의 출사표 ‘Siren’(사이렌)과 새로운 음악적 시도를 한 ‘Impossible’은 데뷔 이후 쉬지 않고 달려온 라이즈의 ‘논스톱 성장사’를 가늠할 수 있는 곡으로 사랑을 받고 있다. 곧 29일에는 또 다른 수록곡 3곡도 베일을 벗는다.

2023년 데뷔와 동시에 라이즈는 K팝의 새로운 시대를 리드할 ‘톱티어’, 믿고 듣는 ‘라이징 음원 강자’라는 수식어를 당당히 거머쥐며 인기를 이어가고 있는 만큼, 이들이 앞으로 어디까지 성장할 수 있을지, 동시에 라이즈의 ‘이모셔널 팝’이 어디까지 가능할지 더욱 기대되는 시점이다.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