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이영애, 당일치기 부산 여행…분식집→소품샵 “힐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이영애가 근황을 전했다.

25일 이영애는 자신의 SNS를 통해 해시태그 ‘#당일치기’, ‘#부산’, ‘#기차여행’, ‘#힐링’, ‘#감사’, ‘#사랑’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이영애는 부산으로 당일치기 여행을 떠난 모습. 이영애는 바다를 즐기는 모습을 물론이고, 분식집과 소품샵에 들르는 등 소소한 일상을 공유했다.

특히 이영애는 트렌치코트를 입고 우아한 미모를 뽐냈다. 1971년생으로 올해 53세인 이영애는 잡티 하나 없는 피부와 함께 여전한 동안 미모를 자랑해 시선을 모은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월드

사진=이영애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이영애는 1월 종영된 tvN 토일극 ‘마에스트라’에서 지휘자 ‘차세음’ 역을 맡아 열연했다. 그는 차기작으로 드라마 ‘의녀 대장금’(가제)을 준비 중이다.

박민지 온라인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