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개천절 서울 도심서 대규모 집회…광화문~서울역 혼잡 예상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찰 “차량우회 및 대중교통 이용” 당부

한겨레

지난 8월 15일 서울 세종대로 일대에서 자유통일당 등 보수단체가 ‘자유통일 및 주사파 척결 8·15 국민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천절 서울 도심에 수만명이 모이는 대규모 집회가 예정돼 경찰이 대중교통을 이용을 당부했다.

서울경찰청은 오는 10월3일 세종대로 주변에서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자유통일당 등 보수단체 집회 개최로 교통혼잡이 예상된다고 30일 밝혔다. 보수단체는 이날 집회 참가 인원을 2만명으로 경찰에 신고했다.

단체는 집회 당일 오전부터 무대를 설치한 뒤 낮 1시 동화면세점부터 대한문까지 세종대로 일대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 예정이다. 이후 일부는 종각로와 한은로를 되돌아오는 행진을 진행할 예정이다. 경찰은 세종대로~대한문 구간은 가변차로를 운영하며, 세종대로와 대한문로에서는 좌회전과 유턴을 금지하고 직진만 허용할 방침이다.

경찰은 집회 및 행진 구간 주변에 안내 입간판 등 40개를 설치하고 교통경찰 등 300여명을 배치해 차량 우회 유도와 교통관리를 진행할 예정이다. 경찰은 “세종로, 숭례문로, 서울역로 등 도심권 주요 교차로의 차량 정체가 예상된다”며 “차량 우회 및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해달라”고 당부했다.

곽진산 기자 kjs@hani.co.kr

▶▶남다른 시각, <한겨레> 네이버 뉴스 구독
▶▶아침을 바꾸는 습관 H:730▶▶한겨레의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