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머리카락 사기극 의혹’ 72만 유튜버, 하루 만에 낸 입장문엔...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구독자 72만명을 보유한 유튜버가 한 식당에 방문해 음식에서 머리카락이 나온 것처럼 꾸며 음식값을 환불받았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이 유튜버는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주로 유튜브에 브이로그 영상을 올리고 있는 유튜버 A씨는 15일 유튜브 커뮤니티에 “불미스러운 일로 걱정을 끼쳐드려서 죄송하다. 저희도 뉴스를 보고 이런 일이 있었다는 걸 알게됐고, 경황이 없어 뒤늦게 입장문을 내게 됐다”며 “우선 제가 말씀드리고 싶은 사실은 저나 저희 가족이 햄버거에 고의로 머리카락을 넣은 적 없다는 것이다. 자세한 내용은 수사과정에서 상세히 말씀드릴 것이면 그 결과가 명명백백하게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조선일보

A씨 일행 중 한 명이 음식에서 머리카락이 나왔다며 항의하는 모습/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날 KBS는 A씨와 일행이 최근 강원도 춘천의 한 햄버거 가게에 방문해, 음식에서 머리카락이 나온 것처럼 꾸며 음식값을 환불받았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햄버거 세트를 주문해 먹던 A씨와 일행은 갑자기 전체 음식값에 대한 환불을 요구했다. 음식 안에서 머리카락이 나와 비위 상해 못 먹겠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A씨와 일행은 종업원에게 머리카락이 붙은 휴지를 보여주며 이같이 주장한 뒤, 음식값을 환불받고 돌아갔다고 한다.

하지만 햄버거 가게 사장은 CCTV를 돌려보다 이상한 점을 발견했다. A씨 일행 중 한 명이 갑자기 의자에 걸린 담요에서 무언가를 뗀 뒤 이를 식탁 위에 있던 휴지에 올려놓은 것이다.

알고 보니 이들은 한 달 전에도 같은 햄버거 가게에서 비슷한 일을 벌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에도 이들은 음식을 다 먹고, 머리카락이 나왔다고 주장하며 같은 음식을 다시 가져오라고 요구했다고 한다. 사장은 “아무것도 접시에 남아있지 않은 상태에서 전혀 음식이 묻어있지 않은 머리카락을 저희한테 주면서 환불해달라고 했다”며 “두 번 연속으로 이렇게 방문해서 한 거는 정말 충격적”이라고 했다.

경찰은 이들 일행이 상습적으로 사기를 벌인 것으로 보고 신병 확보에 나섰다. A씨는 “이번 경찰 조사를 통해 저의 무고함이 밝혀질 것”이라며 억울함을 드러냈다. 이어 “법무법인을 선임해 대응하고 있으며, 인신공격, 인격모독 등의 댓글을 삼가 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했다.

KBS 측이 “A씨와 일주일째 연락이 닿지 않았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선 “저는 방송이 나가는 날까지 방송사로부터 전화, 메일 등 어떠한 연락도 받은 적이 없다. 나중에 연락을 해 보니 일주일 전에 저에게 인스타그램 DM(다이렉트 메시지)을 보냈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저에게 온 개별 DM은 너무 많아 하나 하나 확인이 어렵다”고 말했다.

[김소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