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물난리 속 '꿀맛 저녁식사' 사진 올린 마포구청장, 결국 사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집중호우가 이어지던 8일 웃으며 저녁 식사를 하는 사진을 소셜미디어(SNS)에 올려 논란을 일으킨 박강수 마포구청장이 결국 사과했습니다.

박 구청장은 어제(9일)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사과문에서 "제가 올린 SNS 게시물로 인해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습니다.

이어 "'본래 취지'는 먹방 등의 의도가 전혀 아니었다"며 "하지만 호우경보 등의 엄중한 상황 중에 구청장의 위치와 입장에서 적합하지 않은 게시물을 올리는 적절하지 못한 행동으로 인해 물의를 일으켰다"고 했습니다.

박 구청장은 어제 오후 "비가 내리는 월요일 저녁 업무를 끝내고 나니 시간이 벌써 이렇게 되었네요. 배가 고파서 직원들과 함께 전집에서 식사하고 있습니다"라며 "맛있는 찌개에 전까지…꿀맛입니다"라고 글을 올렸습니다.

또 손가락으로 'V'자를 만들어 보이며 웃는 사진도 함께 게시했습니다.

당시 마포구를 포함한 서울 전역에는 호우경보가 내려진 상황이었습니다.

그 와중에 박 구청장의 게시글과 사진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재난특보 상황에 이러고 있다", "최소한의 눈치라도 있어야 한다"고 질타했습니다.
유영규 기자(sbsnewmedia@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