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궁지 몰린 트럼프, 이달 중 차기 대선 출마 선언할 수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도널드 트럼프 [사진 제공=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이르면 이달 중 차기 대선 출마를 선언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지난해 1월6일 의회 폭동 사건과 관련한 전직 백악관 직원의 적나라한 폭로로 궁지에 몰린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대선 출마를 선언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2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주 측근들에게 조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을 틈타 이르면 이달 중으로 대선 출마를 선언하고 싶다고 말했다. CNN은 관계자를 인용해 애초 계획은 11월 중간선거 결과가 나온 뒤 대선 출마를 발표하는 것이었으나 마크 메도스 전 백악관 비서실장의 핵심 참모를 지낸 캐서디 허치슨의 하원 조사특위 진술 이후 트럼프가 출마 발표 시기를 앞당기고 싶어 한다고 전했다.

허치슨은 지난달 28일 하원 특위 청문회에서 폭동 당일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의사당으로 가겠다고 고집을 부리다가 경호원의 목을 조르며 운전대를 탈취하려 했고, 선거사기 증거가 없다는 법무장관의 인터뷰에 음식물이 담긴 접시를 식당 벽에 집어던졌다는 등 충격적 사실을 고스란히 증언했다. 이후 트럼프 전 대통령 기소 여론이 급등하는 등 예상하지 못한 정치적 위기에 봉착한 상황이다.

CNN은 "트럼프 진영에 하원 조사특위 청문회가 예상보다 더 큰 내상을 입힌 것이 사실"이라며 "전ㆍ현직 보좌진들의 공개 증언으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기소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때문에 트럼프 전 대통령이 출마 선언 시점을 이르면 이달 초까지로 당겨 여론의 흐름을 자신에게 유리하고 바꾸고, 언로를 확대해 위기를 탈출하는 전략을 구상 중이라는 것이 측근들의 전언이다. 출마 선언으로 주목을 받으면 그때부터 본인의 장기를 활용해 유리한 여론전을 펼 수 있다는 것이 트럼프 전 대통령의 판단이라고 측근들은 전했다.

한 측근은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신이 출마를 선언하면 다시 무대의 중심에 서게 된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청문회로 궁지에 몰린 자신을 구해낼 최선의 방책으로 이를 염두에 두고 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측근도 "트럼프 전 대통령이 7월에 출마를 선언할 것"이라고 했고, 다른 관계자도 "트럼프 전 대통령이 최근 들어 한층 확실하게 이야기하고 있다"고 했다.

CNN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선 레이스 조기 등판 가능성과 관련해 마이크 펜스 전 부통령을 비롯해 마이크 폼페이오 전 국무장관 등 잠재적 경쟁자들이 약진할 가능성을 사전에 경계하는 의미도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애초 오는 9월께 대선 출마 선언을 검토하다 오는 11월 중간선거 이후 정치적 영향력을 확실히 각인시킨 뒤 출사표를 던지는 방안에 무게를 둬 온 것으로 전해진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