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대차·기아, 반도체 공급난에 발목…상반기 美판매량 12% 줄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도체 공급난 여파와 시장침체 등의 영향으로 현대차·기아의 미국내 완성차 판매량이 감소했다.

2일 현대차그룹은 올해 1∼6월 미국 시장에서 현대차 36만9535대(제네시스 2만5668대 포함), 기아 33만3340대 등 70만2875대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2.7% 감소한 수치다. 현대차는 13.3% 줄었고, 기아는 11.9% 감소했다.

이에 대해 현대차측은 "이같은 판매 실적 부진이 반도체 공급 부족 등에 따른 생산 차질 때문"이라며 "다만 시장 침체에 비해 선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이날 상반기 판매 실적을 공개한 다른 완성차 업체들의 경우 지난해 동기 대비 평균 19.9%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현대차그룹은 전체 판매량 감소에도 전기차 등 친환경차의 판매 실적은 역대 최대 수준으로 크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기아의 상반기 친환경차 판매량은 9만691대(현대차 4만7598대, 기아 4만393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2.1% 증가했다. 작년 동기 대비 현대차는 4.02%, 기아는 171.9% 각각 증가한 수치다. 현대차그룹은 이같은 판매량이 반기 기준 역대 최고 수준으로 기존 반기 최다 판매량은 지난해 하반기 6만843대였다고 설명했다. 차종별로는 전기차가 3만4518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17.6% 급증했고, 하이브리드차(HEV)도 5만5902대로 35.1% 늘었다. 수소차(FCEV)는 271대 팔려 작년 동기 대비 102.2% 늘었다.

현대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의 올 상반기 판매량은 역대 상반기 판매량 가운데 최다를 기록했다.

꾸준히 인기를 누리고 있는 레저용차(RV)의 판매 비중은 71.9%(현대차 75.6%, 기아 67.8%)로 반기 기준 처음으로 70%를 넘어섰다.

올해 6월 실적만 놓고 보면 현대차 6만7597대, 기아 6만5142대 등 13만2739대를 판매해 작년 동월보다 8.5% 줄었다. 다만 지난달 친환경차 판매는 1만6657대(현대차 8117대, 기아 8540대)로 작년 동월 대비 26% 증가했다.

차종별 판매량은 전기차가 7129대로 작년 동월 대비 319.8% 늘었고, 수소차는 49대로 122.7% 증가했다. 하이브리드차는 9479대가 팔려 작년 동월보다 17.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델별 판매량을 보면 현대차의 경우 투싼(1만5648대), 싼타페(1만691대), 아반떼(8372대) 등의 순으로 많이 팔렸고 기아는 스포티지(1만4153대), K3(9299대), 텔루라이드(9186대) 등의 순이었다.

특히 현대차 아이오닉 5는 지난달 2853대가 팔려 월간 기준 역대 최다 판매 기록을 갈아 치웠다. 기아는 스포티지의 신형 모델을 올해 3월부터 미국 시장에서 판매하기 시작했는데, 지난달 판매량(1만4153대)이 월간으로 역대 최다 판매 기록이다. 신형 스포티지는 신차 효과로 4월부터 3개월 연속으로 1만대 이상 팔렸다고 기아는 전했다.

[강두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