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임윤찬 귀국 기자회견…"우승으로 달라진 건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세계적 권위의 피아노 콩쿠르에서 우승한 임윤찬 군이 귀국 후 첫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지금까지 피아노만 치며 살아왔기 때문에 우승 이후에도 달라진 건 없다고 말했습니다.

정다은 기자입니다.

<기자>

기자회견장에 들어온 임윤찬 군은 우선 피아노 앞에 앉았습니다.

금세 음악 자체에 빠져들어 연주에 몰입하는 모습은 반 클라이번 콩쿠르 때와 다르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