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분당구 아파트 3.3㎡당 평균매매가 사상 첫 5000만원 돌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비사업 기대감...외지인 매입 비중 32.8%로 2011년 8월 이후 최대

아주경제

경제만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성남시 분당구의 아파트 3.3㎡(평)당 평균매매가격이 5000만원을 돌파했다.

29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KB부동산의 주택가격동향을 살펴본 결과 올해 6월 경기 성남 분당구의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은 5001만6000원으로 지난달 4988만8000원 대비 12만8000원 올라 사상 처음 5000만원을 넘어섰다.

분당에 거주하지 않는 외지인들의 분당 아파트 매입 비중도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 4월 분당구의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271건으로 나타났다. 그중 외지인의 아파트 매입건수는 89건, 매입비중은 32.8%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외지인 아파트 매입비중은 2011년 8월(36.2%)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분당 아파트 실거래가도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 통계시스템에 따르면 분당구 분당동 '샛별마을(우방)' 전용면적 133.86㎡는 지난해 5월 15억6500만원(19층)에 거래됐지만, 1년 만인 지난 5월에는 17억7000만원(10층)에 거래돼 2억500만원 상승했다.

분당구 서현동 '효자촌(삼환)' 전용면적 84.15㎡는 지난해 5월 11억7000만원(5층)에서 지난 5월 12억9000만원(6층)에 팔려 1년간 1억2000만원 올랐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정비사업 특별법 기대감으로 분당을 찾는 수요가 늘어나면서 해당 지역 아파트 가격이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다만 특별법 제정에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지연 기자 hanji@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