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유럽연합과 나토

中 관영지, 尹 나토 정상회의 참석에 "한중관계 악화시킬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한미일 정상,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정상회담
(서울=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나토정상회의가 열리는 오는 29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한미일 정상회담을 한다고 대통령실 관계자가 26일 밝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jeong@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중국 관영 매체는 윤석열 대통령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에 대해 "아시아 지역의 외교적 독립성을 해치고 중국과의 관계를 악화시킬 것"이라는 반응을 내놨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계열 글로벌타임스는 28일 전문가들을 인용해 "미국이 아시아 동맹국과 대화를 통해 나토의 아시아·태평양 지역 확장을 촉진하는 것은 한반도 긴장을 조성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반면 윤석열 정부가 미국에 의존해 점차 외교적 독립성을 상실할 경우 중국과의 관계는 더 복잡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글로벌타임스는 "한국은 반중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일본과 비교해 자제하고 있지만, 나토의 아시아 지역 확장을 위해 미·일과 협력한다면 평화와 안정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라며 "특히 동북아와 한반도 심지어 아태 지역의 분열과 대립을 초래할 것"이라는 뤼차오 랴오닝성 사회과학원 연구원의 견해를 전했다.

신문은 이어 "뤼 연구원은 한국이 아태 지역에서 중국의 이익을 해치는 미국과 나토의 간섭에 협력한다면 중국은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글로벌타임즈는 또 익명의 전문가를 이용해 "한미일 정상회담은 나토의 아태 지역 확장을 촉진하기 위한 조치"라며 "아태 지역에서 미국의 동맹 관계는 주로 양자관계로 이뤄진다. 이를 통합하고 소규모 다자간 메커니즘을 추진하기 위해 한국과 일본부터 시작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취임 이후 미국을 무조건 존중하는 정책을 채택해왔다"며 "새로운 한국 정부는 국제무대에서 미국과 교류함으로써 한국의 위상을 높이고 싶어하지만, 이는 장기적으로 국익을 해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 당국자나 관영 매체가 한국을 직접 거론하면서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비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지난 23일 한국, 일본, 뉴질랜드 정상의 나토 정상회의 참석에 대해 "아태 지역 국가와 국민은 군사 집단을 끌어들여 분열과 대항을 선동하는 어떤 언행에도 결연히 반대한다"면서 "아태 지역은 북대서양의 지리적 범주가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힌 적이 있지만, 이 또한 특정 국가를 언급하지는 않았다.

다만 중국이 한중 관계를 감안해 당국자 차원의 직접 비판을 자제하면서 관영 매체를 동원해 중국 측 입장을 대변한 것으로 보인다.

chinakim@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