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건희 살아와도 적자 해결 못해”…한전 노조출신 野의원의 변명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