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설] 총리 인준안 극적 가결, 尹 대통령도 부응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국회의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을 앞둔 20일 오전 한덕수 후보자가 서울 종로구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회가 20일 본회의를 열어 한덕수 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투표를 실시해 찬성 208명, 반대 36명, 기권 6명으로 통과시켰다. 앞서 167석의 거대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의원총회에서 3시간 넘는 격론 끝에 인준안 가결로 당론을 정한 결과다. 부결론이 높았던 민주당이 ‘새 정부 발목잡기’ 여론과 6·1 지방선거 민심을 고려해 극적으로 입장을 선회한 것이다.

이날 본회의에 앞서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찬반 의견이 팽팽하게 맞섰던 것으로 전해졌다. 오후 2시로 예정됐던 본회의가 2시간 연기되는 진통을 겪은 뒤 민주당은 결국 내부 투표를 거쳐 가결로 당론을 정했다. 그간 강경파들이 득세하던 민주당에서 모처럼 신중론이 힘을 얻은 것이다.

이는 무엇보다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입법 강행 등 강경파가 주도한 무리한 행보로 민주당 지지율이 갈수록 악화하는 상황과 무관하지 않다. 민주당이 총리 인준안까지 부결시키면 6·1 지방선거에서 거대 야당에 대한 견제 심리가 더 커질 것은 불을 보듯 뻔했다. 국회의원 보궐선거를 직접 치르는 이재명 전 경기지사가 최근 신중론을 폈던 것도 막판 입장 변화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날 결정으로 강경파 의원들과 강성 지지층의 반발이 나올 수 있지만 오히려 이번 기회를 민주당 쇄신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

총리 지명 47일 만에 한 후보자 임명 동의안이 국회 문턱을 넘으면서 윤석열 정부 1기 내각 인선도 사실상 마무리됐다. 김인철 후보의 자진 사퇴로 공석인 교육부를 제외하면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임명만 보류돼 있는데 윤석열 대통령이 더 이상 시간을 끌 이유가 전혀 없다. 인준안 통과 후 강인선 대통령 대변인은 "국정 수행의 동반자인 야당과 더 긴밀히 대화하고 협력해 국정을 성공적으로 이끌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이 총리 인준에 협조한 만큼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도 이에 부응해 이번 사안이 협치의 디딤돌이 되기를 당부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