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삼성전자 ‘방방냉방’ 창문형 에어컨 출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삼성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16일 2022년형 창문형 에어컨 윈도우핏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창문에 간단하게 설치해 방마다 개별 냉방이 가능한 실내・외기 일체형 에어컨이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2022년형 윈도우핏은 설치 환경에 따라 에에컨 설치틀을 선택할 수 있다. 창턱에 거는 형태로 실내 쪽 창문을 여닫을 수 있게 만든 ‘창턱 거치형’, 창문 레일에 딱 맞게 설치해 앞뒤로 튀어나오는 정조를 최대한 줄인 ‘창문매립형’이 준비됐다. 에어컨 설치틀은 창호 회사 영림프라임샤시와 공동개발했다.

스마트폰의 ‘스마트싱스(SmartThings)’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에어컨을 끄거나 켤 수 있고, 기존 삼성 에어컨에 적용된 ‘웰컴 쿨링&어웨이 케어(에너지절약알림)’ 기능을 채용했다. ‘웰컴 쿨링’은 집에 도착하기 전 에어컨을 작동시켜 미리 시원한 환경을 만들 수 있는 기능이고, ‘어웨이 케어’는 에어컨을 켜둔 채 외출해도 에어컨 끄기 알림을 받을 수 있는 에너지 소비 절감 기능이다. 스마트싱스 앱이 업데이트된 6월 이후부터 사용이 가능하다. ‘스마트싱스 에너지 서비스’로 사용 전력량도 확인할 수 있다.

기존보다 소음을 줄인 점도 특징이다. 2개의 실린더가 회전하면서 진동과 소음을 줄여주는 ‘트윈 인버터’와 2개의 관을 이용해 냉매의 마찰음을 감소시키는 ‘트윈 튜브 머플러’를 적용한 덕분이다. 저소음 모드 구동 시 35㏈(데시벨・벽시계 소음 정도) 수준이다.

‘2중 바람날개’는 냉기를 빠르게 순환시키는 강력 회전 냉방으로 방안 구석구석으로 바람을 보낸다. 2중 바람 날개는 제품의 가운데 위치해 창문의 어느 방향에 설치해도 효과적인 냉방을 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에어컨을 끌 때마다 내부 습기를 자동 건조하는 기능, 손쉽게 분리 세척 가능한 필터 등 ‘이지케어’ 기능, 스스로 상태를 진단하고 해결방법을 제공하는 ‘AI 진단’ 등이 신형에 새롭게 들어갔ㄷ.ㅏ

에너지 소비효율 1등급이다. 삼성전자는 디지털 인버터 모터와 디지털 인버터 컴프레서에 대해 평생보증을 제공한다.

무광 화이트・베이지・그레이・블루 등 4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외부 패널 교체가 가능하다. 가격은 출고가 기준으로 94만9000원이다.

박진우 기자(nicholas@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