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신발신고 벤치” 이준석 비판에, ‘김은혜도 벤치’ 댓글이...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남춘 등 인천 후보들도 뒤따라 신발 신은 채 벤치에 서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15일 주말, 시민들이 앉는 벤치에 신발을 신고 올라가 즉석 연설을 했다. 이어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 등 민주당 지선 후보들이 줄줄이 신발을 신은 채로 줄줄이 벤치 위에 섰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노매너”라고 지적했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벤치는 앉는 곳. 저렇게 신발 신고 올라가는 곳 아니다”라며 사과를 촉구했다.

조선일보

신발 신고 벤치에 올라선 이재명 민주당 선대위원장(왼쪽),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지사 후보/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선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인천 미추홀구 도화동 상가를 돌았다. 이 선대위원장 측이 공개한 영상을 보면, 시민들은 이 선대위원장 주변을 가득 메웠다. 시민들이 엄지를 들며 “화이팅”이라고 외치자, 이 선대위원장이 갑자기 벤치 위로 올라섰다.

조선일보

5월 15일 오후 인천 미추홀구 도화동에서 이재명 민주당 선대위원장, 박남춘 민주당 인천시장 후보 등 9명이 신발을 신은 채 벤치 위에서 서 있는 모습/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선대위원장이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자, 시민들은 “이재명”이라고 외쳤다. 이어 박남춘 민주당 인천시장 후보가 벤치 위로 올라가 이 선대위원장 옆에 선 다음, 다른 민주당 지방선거 후보들을 불렀다. 이어 김정식 민주당 미추홀구청장 후보, 김성준 인천시의원 후보 등 7명이 신발을 신은 채 벤치로 올라왔다.

조선일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선대위원장은 즉석연설을 통해 “이재명이 인천으로 온 이유를 여러분이 증명해 주셔야 되는 거 아니냐” “인천이 이겨야 지방선거를 이길 수 있는 길이 열린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현장 분위기는 뜨거웠다. 그러나 네티즌들은 이 선대위원장 등 민주당 지방선거 후보들이 시민들이 앉는 벤치에 신발을 신고 올라간 것을 문제 삼았다. 이 선대위원장 유튜브에도 “신발 신고 올라가는 건 좀...”이라는 댓글이 올라왔다.

조선일보

이재명 민주당 선대위원장이 15일 인천 미추홀구 도화동의 한 벤치 위에 신발을 신은 채 올라서는 모습/이재명 유튜브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이를 놓치지 않았다.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 “벤치는 앉는 곳이고 저렇게 신발 신고 올라가는 곳이 아니다. 심지어 국회의원 후보라는 사람이 저렇게 하면 다른 사람이 문제의식을 가져야 하는데 시장후보부터 더불어 주루룩 따라서 올라간다”고 지적했다.

조선일보

황희두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디지털 대변인이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열차 내 맞은편 좌석에 발을 올리고 있다./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대선 유세 중 구두를 신은 채 기차 좌석에 발을 올린 일명 ‘쭉뻗’ 논란에 사과했듯이 이 선대위원장 등 나머지 후보들도 사과할 것을 촉구했다. ‘쭉뻗’ 논란 당시 민주당 의원들은 윤 대통령을 향해 “몰상식”, “노매너”, “쩍벌을 못하니 쭉뻗”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조선일보

이재명 민주당 선대위원장이 15일 인천 미추홀구 도화동에 있는 벤치에 신발을 벗고 올라가는 모습/이재명 유튜브


이후에도 이 선대위원장의 도화동 투어는 계속됐다. 그러나 해당 논란을 인지했는지, 다음 연설에서 이 상임위원장은 운동화를 벗고 벤치로 올라섰다. 이에 민주당 파란색 조끼를 입은 한 남성이 이 선대위원장의 운동화를 번쩍 든 뒤 시민들에게 “신발 벗었습니다. 여러분”이라고 문제 없음을 알렸다. 이어 박남춘 시장 후보도 신발을 벗고 이 선대위원장 옆에 섰다.

조선일보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지사 후보가 신발을 신은 채 벤치에 올라가 있는 모습/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댓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선대위원장이 온라인상에서 비판을 받자, 지지자들도 반격에 나섰다. 이 대표 페이스북 댓글에 김은혜 경기지사 후보가 신발을 신은 채 벤치에 올라가 있는 사진을 올리기 시작한 것이다. 사진에서 카키색 점퍼를 입은 김 후보는 흰색 운동화를 신은 채 벤치 위에 서 있었다.

[김소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