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제자리 높이뛰기로 10층까지 단숨에…로봇인가 로켓인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제 몸의 100배 높이 도약하는 로봇

모터와 스프링, 고무줄 이용해 개발

생체 모방 로봇이 가졌던 한계 극복

“현존 소재로 가능한 최대높이 구현”



생체모방 기술의 한계를 뛰어넘어 자기 키의 100배가 넘는 높이까지 뛰어오를 수 있는 로봇이 개발됐다.

샌타바버라캘리포니아대(UCSB)가 중심이 된 미국 연구진은 회전 모터와 스프링, 고무줄의 장력(당기는 힘)을 이용해 제자리에서 32.9미터 높이까지 뛰어오를 수 있는 소형 로봇을 만들어 국제학술지 ‘네이처’에 발표했다. 한 번 도약에 지상에서 10층 건물 옥상까지 올라가는 셈이다. 연구진은 “이는 연소나 압축가스를 사용한 기존 도약 로봇의 8~10미터보다 3배 이상 뛰어난 능력”이라고 밝혔다.

연구진이 이번에 개발한 키 30cm, 무게 30g의 로봇은 4개의 활 모양 스프링 위에 로켓을 얹어놓은 것같은 모양을 하고 있다. 각각의 활 스프링과 중앙의 굴대 사이엔 고무줄 4개가 바퀴살처럼 이어져 있다. 활 스프링의 소재는 탄소섬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