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혼돈의 가상화폐

IMF "엘살바도르, 비트코인 법정통화 채택 취소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국제통화기금(IMF)은 엘살바도르가 비트코인 법정통화 채택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비트코인의 법정통화 채택에는 큰 위험이 따른다는 이유에서다.

2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엘살바도르 관련 이사회를 개최한 IMF는 "이사회는 재정건전성, 소비자보호, 우발채무 등에서 비트코인 법정화폐 사용에 따르는 큰 위험을 강조했다"며 엘살바도르 정부에 비트코인의 법정통화 지위를 없애야 한다고 촉구했다.

IMF는 엘살바도르가 비트코인 연동국채를 발행하는 것에 대해서도 우려하고 있다.

비트코인은 변동성이 큰 자산인 만큼 법정화폐로 사용하는 것은 경제적, 재정적, 법적인 문제가 크다는 입장에서 IMF는 비트코인 법정화폐 채택 위험성을 수차례 강조해 왔다.

엘살바도르는 지난해 9월 세계 최초로 암호화폐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채택했다. 정부가 전자지갑 '치보(Chivo)' 앱을 배포하고 성인 국민 1인당 30달러에 달하는 비트코인 잔고를 할당했다.

이를 통해 엘살바도르는 해외송금 수수료를 아끼고 기존의 법정화폐인 미국 달러화의 비중을 낮춰 자체 통화정책을 실시하기를 원했다.

그간 엘살바도르는 해외 특히 미국에서 국내로 송금이 많은 나라로서 송금비용 부담이 많았고 또 미국 달러화 단일 법정통화를 사용하고 있어 독자적인 통화정책이 불가능했다.

나입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은 비트코인 법정통화 추진을 밝히는 자리에서 "매우 저렴하고 100% 청정하며 100% 재생가능하고 탄소배출 제로(0)인 화산 에너지를 이용해 비트코인을 채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후 부켈레 대통령은 정부 자금으로 비트코인을 사들였고 지난 10일까지 그 수량은 1391개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비트코인 가격이 폭락하자 엘살바도르는 비트코인 추가 매수에 나섰다. 지난 22일 부켈레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비트코인 410개를 1500만 달러에 추가 매수했다고 밝혔다.

뉴스핌

비트코인과 엘살바도르 국기 [사진: 셔터스톡]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007@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