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자신감 뿜뿜 '구마유시' 이민형 "한체원 거의 따놨고 이제 세체원 노리겠다" [LCK]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피터 선수 귀엽던데 울때까지 괴롭혀주겠다"

23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2 LCK 스프링' 1라운드 리브 샌박 대 T1의 맞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T1은 리브 샌박을 상대로 2대0 완승을 거두면서 단독 1위로 치고 나갔다. 압도적인 운영능력이었다. 불리한 상황을 한타로 극복, T1의 위엄을 보여줬다.

2세트에서 특히 이민형의 활약이 빛났다. 징크스 캐리가 무엇인지 제대로 증명했다. 경기 후 진행된 라이엇 공식 방송 인터뷰에서 "어제 한화생명이 젠지를 한 번 잡아둔 덕에 우리가 1위할 수 있었다. 기쁘다"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민형은 "나는 1세트 경우 아쉬운 점이 많았고 2세트는 내 기준에서는 괜찮게 한 것 같다"며 리브 샌박 전을 회상했다.

1, 2세트 코르키를 픽한 T1. 그는 "전략보다는 코르키는 누구나 알지만 좋은 픽이라 우리도 선택하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민형은 '제우스' 최우제의 나르에 대해 "괜찮게 한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케틀-럭스'에 대해 "우리 바텀이 잡으면 무엇이든 최강이 된다"고 강조했다.

2세트 징크스로 하드캐리한 이민형. 그는 "한체원은 거의 따놨고 세체원을 따내고 싶다"고 남다른 포부를 드러냈다.

그는 징크스 VS 아펠 구도에 대해선 "그 구도는 이미 마스터했고 무엇을 픽하든 잘할 자신있다. 내가 잡으면 무조건 이긴다"며 자신감을 뿜어냈다.

이민형은 다음 경기 농심전에 대해 "최근에 나오고 있는 피터 선수가 귀엽게 생겼다. 울때까지 괴롭혀주고 싶다"고 전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