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성착취물 실태와 수사

아동성착취물 제작·유포범 베트남서 체포…韓 16세 소년이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성 착취물을 제작해 유포한 혐의로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의 수배를 받던 한국인 10대 소년이 베트남에서 검거됐다.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성년자 소녀들이 등장하는 성 착취물을 제작해 유포한 혐의로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의 수배자 명단에 오른 한국인 10대 소년이 베트남에서 체포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현지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는 베트남 경찰이 지난해 말 호찌민시에서 A군(16)을 검거해 한국 경찰에 신병을 인도했다고 22일 보도했다.

A군은 지난해 7월 아동 성착취물 제작·유포 혐의로 인터폴 수배자 명단에 올랐다.

A군은 지난해 3~4월 페이스북을 통해 여러 미성년자 소녀들에게 접근, 성적인 사진과 동영상을 보내게 한 뒤 이를 편집해 성 착취물 사이트에 올려 수익을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일부 피해자의 가족이 피해 사실을 파악한 뒤 경찰에 신고했고, 한국 경찰은 지난해 11월 베트남 경찰에게 수배사실을 통보했다.

베트남 경찰은 A군의 부모가 호찌민시의 한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음을 알아냈다. 다만 A군은 부모와 함께 살고 있지는 않았다.

그러나 경찰은 A군이 언젠가는 부모 집을 방문할 것이라고 판단해 인근에서 잠복하기로 했다. 그러던 중 경찰은 지난해 12월 19일 택시에서 내린 뒤 아파트로 올라가려던 A군을 체포했다. A군은 체포 이틀 뒤 한국 경찰에 신병이 인도됐다.

경찰 관계자는 “A군은 2017년 부모와 함께 베트남에 입국했지만, 남부 여러 곳을 오가며 생활했다”며 “인터폴 수배 사실을 안 뒤에는 자취를 감췄다”고 전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