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난민과 국제사회

美, 트럼프 시절 이민 정책 부활…난민들 멕시코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미국 텍사스로 건너오는 멕시코 이민자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시절의 엄격한 이민 정책을 사실상 부활시켰습니다.

법원 판결에 따른 조치입니다.

AP 등 외신은 2일(현지시간) 미국과 멕시코 정부가 불법 이민자들을 미국 영내가 아닌 멕시코에 수용하도록 하는 트럼프 시절 엄격한 국경 정책을 재시행하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따라 내주부터 불법 이민자들은 미 이민 법정 청문회 출석을 기다리는 동안 멕시코에 수용돼 절차를 기다려야 합니다.

약 7만 명의 난민이 이 정책의 적용을 받을 전망이라고 AP는 전했습니다.

트럼프 시절인 2019년 시행된 해당 지침은 바이든 대통령 취임 첫날 즉각 유예됐습니다.

그러나 이후 텍사스와 미주리주에서 소송이 제기됐고, 법원이 최종적으로 정책 부활을 명령하며 후퇴가 불가피해졌습니다.

다만 바이든 행정부 들어 새로 시행되는 정책에는 멕시코 정부의 요청을 반영해 일부 조치가 추가됐습니다.

모든 불법 이민자들은 멕시코로 돌려보내지기에 앞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해야 합니다.

성인의 경우 한 차례만 접종하는 얀센 백신을, 어린이의 경우 화이자 백신을 맞습니다.

또 임산부를 비롯해 보호자를 동반하지 않은 어린이, 심신 미약자, 노령층 등은 이번 조치에서 제외된다고 미 당국자는 밝혔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박원경 기자(seagull@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