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흥건설, 월계동 재건축·의정부 가능동 가로주택 수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올해 도시정비사업 누적 7200억원 수주 전망

아시아경제

'의정부 가능동 가로주택정비사업' 투시도 <사진제공=중흥건설그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흥건설그룹은 서울 노원구 월계동과 의정부 가능동 일대 도시정비사업을 잇따라 수주했다고 29일 밝혔다.

중흥건설그룹이 지난 27일 시공사로 선정된 '월계동 재건축정비사업'은 노원구 월계동 487-17 일대에 지하 2층∼지상 20층, 총 5개 동, 355가구의 아파트를 짓는 사업이다. 도급액은 약 670억원이고, 2022년 착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 중이다.

같은 날 '녹양역세권 가능동 가로주택정비사업'에서도 시공사로 선정됐다. 이 사업은 의정부 가능동 80-7 일대에 지하 2층~지상 27층, 총 3개동, 203가구의 아파트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도급액은 477억원 규모다.

또한 사업지와 인접한 의정부 가능동 77-1 일원 가로주택정비사업(198가구)까지 수주할 계획으로, 합산하면 약 400가구에 도급액은 총 950억원 규모다.

중흥건설그룹은 지난 10월 ▲구미시 송정동 벨라아파트 재건축 ▲인천 계양구 효성동 상록삼익세림 재건축 ▲부천시 원종동 가로주택정비사업 ▲부천시 오정동 가로주택정비사업 시공을 수주한 바 있다.

중흥건설그룹은 수도권 및 지방 도시에서 중대형 정비사업 외 소규모 재건축사업과 가로주택정비사업을 중심으로 꾸준한 수주실적을 올리며 올해 약 7200억원의 도시정비사업을 수주할 것으로 예상된다.

송종만 중흥건설그룹 도시정비사업 전무는 "서울과 수도권을 비롯한 전국 각지에서 정비사업 수주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올해 수주전에서 선전하고 있는 만큼 향후 만족도 높은 아파트를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중흥건설그룹은 지난 2015년 도시정비사업부를 신설해 첫해에 1조1000억원 이상의 수주액을 기록했으며, 현재까지 5조원 이상의 도시정비사업 수주고를 기록 중이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