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불법촬영 등 젠더 폭력

"오늘도 살아서 집 갈수 있을까" 전효성 발언에 남성들 발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지난 25일 유튜브에 공개된 영상에서 '데이트 폭력'에 대해서 언급하고 있는 전효성. [유튜브 채널 '여성가족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돌그룹 '시크릿' 출신 가수 전효성이 '데이트 폭력'과 관련한 소신 발언을 내놓은 가운데, 이와 관련해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네티즌들이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전효성은 지난 25일 여성가족부 공식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데이트 폭력을 관대하게 바라보는 시선이 사라지길 바라는 전효성'이라는 동영상에 출연했다.

전효성은 이 영상에서 "뉴스를 보면서 젠더 폭력에 관해 많이 접하게 되더라"며 "(데이트 폭력이)범죄인지 사랑인지에 대해 그 경계선에 있는 애매한 문제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건 분명히 범죄구나' 생각하게 됐다. 많은 분들이 아직도 헷갈려 하는 분야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관대한 분위기 때문에 자칫하면 범죄의 이유를 피해자에게서 찾을 수 있다"며 "'범죄가 일어난 이유가 너 때문'이라는 불필요한 시선까지 받게 되는 건 옳지 않다. 관대하게 바라보는 시선은 달라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효성은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사회적으로 교육이나 상담 등 실질적 해결 방안들이 마련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중앙일보

지난 25일 유튜브에 공개된 영상에서 '데이트 폭력'에 대해서 언급하고 있는 전효성. [유튜브 채널 '여성가족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울러 "어두워지면 집에 갈 때마다 항상 '내가 오늘도 안전하게 잘 살아 들어갈 수 있을까' 생각한다"며 "모두가 자유롭게 자기 생각을 잘 말하고 다니고 싶을 때 다니고 사랑하고 싶을 때 사랑하고 헤어지고 싶을 때 헤어질 수 있는 자유가 있는 사회가 안전한 사회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전효성의 이 유튜브 발언은 전날 에펨코리아, 엠엘비파크 등 남성 중심의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유되며 논란의 대상이 됐다. 특히 전효성이 방송 말미에 안전하게 잘 살아 들어갈 수 있을까 생각한다는 발언에 대한 비판이 집중됐다.

네티즌들은 "얘도 페미네. 왜 오바 떠냐", "피해망상 있냐. 전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나라 중 한 곳인 한국에 살면서 (저런 말을 하냐)", "데이트 폭력에 관해서만 말했으면 문제없는데 마지막에 '내가 살아서 돌아갈 수 있을까' 그런 소리를 하는 게 어이없다", "여자 연예인들 한물가면페미 코인 타는 건 공식인가. 한창 남자들 상대로 인기 끌 땐 무서워서 어떻게 살았대"라고 전효성의 발언이 부적절했다고 비판했다.

해당 영상을 제작한 정부에 대한 비난의 화살도 쏟아졌다. 한 네티즌은 "여가부는 이 영상을 만든 목적이 뭐냐. 남녀 갈등 부추기고 연애 불안감 조장하는 거냐"고 댓글을 달았다.

반면 일부 네티즌들은 "저 댓글 중에 틀린 말이 있냐. 생각해보면 난 반박 못 하겠다", "데이트 폭력은 엄연히 범죄이고 근절돼야 하는 것인데 뭐라고 하는 사람들은 대체?", "전효성씨, 화이팅! 용기 내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효성을 응원하기도 했다.

이보람 기자 lee.boram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