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어준이 통제불가 신적 존재냐”…뿔난 TBS 직원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방송인 김어준.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친여 성향 방송인 김어준 씨가 최근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전 경기지사를 공개 지지하면서 ‘정치 편향성’ 논란이 불거지자 TBS 내부에서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27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김 씨를 비호하는 TBS를 비판하는 글이 여럿 올라왔다. 블라인드는 회사 이메일로 본인인증을 해야 가입해 활동할 수 있다. 따라서 해당 글은 TBS 현직원들이 올린 것으로 보인다.

‘김어준은 통제 불가야?’란 제목으로 말문을 연 A 씨는 “김어준은 TBS에 통제 불가 신적 존재냐”며 “제작인은 그에게 어떠한 요구도 못 하나. 요구하지만 그가 말을 안 듣는 거냐”며 김 씨를 직격했다.

이어 “솔직히 김어준이 TBS에 가져다준 이익이 많았고 덕분에 많이 알려지긴 했지만 그렇다고 내 월급이 오르진 않았다”며 “김어준으로 인해 ‘뉴스공장’ 프로그램뿐 아니라, 라디오본부, 회사 전체가 위기”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내년도 예산도 대폭 삭감됐다는 얘길 들으니 내 고용과 월급도 어찌 될까 불안하다”며 “대표(이강택 TBS 대표이사)와 김어준이야 계약직에 프리랜서니까 (회사를) 나가면 그만이겠지만 남아있는 우리는 대표적인 좌파방송, 편파방송 등의 딱지를 안고 얼마나 더 힘들어야 할까”라고 우려했다.

또 다른 직원 B 씨는 “어찌 보면 우리가 초래한 것”이라며 “김어준이 뭔 짓을 해도 노조가 나서 보호하기 바빴다. 우리도 김어준 팔이나 했지, 신경도 안 썼다”고 자책했다. B 씨는 “눈치만 보고 있을 때가 아닌 거 같다. 떠날 사람들 때문에 이래야 하나. 대표도, 김어준도 다 정치적 욕심에 회사를 이용하는 거 아닌가”라고 했다.

앞서 김 씨는 지난 22일 유튜브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서 이재명 후보에 대해 “혼자서 여기까지 온 사람이다. 이제 당신들이 좀 도와줘야 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그러자 여야를 막론한 정치인들은 “언론인이 정치적 의사를 표현해선 안 된다”며 김 씨의 TBS 퇴출을 촉구했다.

서울시도 칼을 빼 들었다. 시는 출연기관인 TBS의 내년도 출연금을 삭감하는 방향으로 논의 중이다. 앞서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 19~20일 열린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TBS가 정도(正道)를 걷는 방송이라고 보기 어렵다”며 “김 씨의 출연료 논란, 정치 편향성 문제 등에 대해 조만간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