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해외 스타 소식

美배우 알렉 볼드윈, 촬영중 쏜 소품총에 촬영감독 사망 '참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알렉 볼드윈.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할리우드 배우 알렉 볼드윈(63)이 영화 촬영 중 발사한 소품총에 스텝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2일(현지시간) CNN·AFP 등에 따르면 영화 '러스트'(Rust) 촬영 중이던 21일 오후 1시 50분쯤 볼드윈이 소품용 총을 발사해 촬영감독인 힐리나 허친스(42·여)가 숨지고 감독인 조엘 수자(48) 감독이 부상당했다. 러스트는 19세기 뉴멕시코를 배경으로 한 서부영화로, 볼드윈은 이 영화에 배우이자 감독으로 참여해왔다.

촬영감독은 즉시 헬리콥터를 통해 뉴멕시코대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사망선고를 받았다. 감독은 구급차를 통해 병원에 이송됐지만 아직 병세가 공개되지 않은 상황이다. 영화 제작사와 볼드윈 측은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았다.

경찰당국은 "수사결과 영화촬영 중 소품으로 소총이 사용된 것 같다"며 "어떻게 소총이 발사됐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수사를 진행중이며 어떠한 범죄혐의도 파악된 바 없다"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