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추미애 "전혀 모른다 했는데…'조폭 사진'은 악의적 보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임현동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21일 조폭 추정 인물과 사진을 찍었다는 보도와 관련해 "제 공적 이미지를 실추시키고 왜곡하는 악의적 보도"라고 일축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주의를 지탱하는 것은 부조리에 대한 저항 정신, 비판 정신이다. 언론종사자는 더욱 더 그러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이날 성남 국제마피아파 핵심 조직원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추 전 장관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은수미 성남시장 등 민주당 주요 인사들과 두루 사진을 찍었다고 보도했다.

이에 추 전 장관은 해당 기자에게 '전혀 모르는 사람이다. 당대표나 공인으로서 행사 시 노출돼 있을 때 누구나 휴대전화로 (사진을) 찍어달라고 하면 일일이 신분을 확인하고 찍는 것이 상식적으로 불가능하다'고 해명했다.

추 전 장관은 "기자의 질문에 상황을 설명했음에도 제가 '국제마피아파와 포즈를 취했다'며 제목과 사진설명 기사로 저의 공적 이미지를 실추하고 왜곡하는 악의적 보도를 했다"며 "즉시 해당 기사를 내릴 것을 요구하고 차후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을 알린다"고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