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설] 북한 ‘남북 통신선’ 응답, 실질적 대화로 이어져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북한이 4일 한-미 연합군사연습에 반발하며 일방적으로 단절했던 남북통신연락선을 55일 만에 복원했다. 남북은 이날 오전 9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통화와 동·서해지구 군통신선을 통해 연락을 주고받았다. 남북은 관행대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채널을 통해 매일 오전 9시와 오후 5시에 정기적으로 통화하고 사안이 생기면 수시로 통화하기로 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유엔 총회 기조연설 등에서 종전선언을 공개 제안한 데 대해,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유화적 메시지를 내놨고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29일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10월 초 통신연락선 복원 방침’을 밝힌 바 있는데 이를 실행에 옮긴 것이다. 특히 북한이 이날 통신연락선 복원을 <노동신문>을 통해 주민들에게도 알린 것은 북한의 남북관계 개선 뜻을 확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북한은 지난 7월27일 통신연락선을 복원했을 때와, 8월10일 일방적으로 통화에 불응했을 때는 관련 사실을 <노동신문>에 보도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