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민주 강경파 ‘언론중재법 오늘 처리’ 서명 작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본회의서 통과 강행할지 촉각

송영길 대표는 “수정안 만들 것”

야당 필리버스터로 맞설 가능성


한겨레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오른쪽)와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왼쪽)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 언론중재법 관련 회동에서 포토타임을 마친 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일부 강경파 의원들이 29일 국회 본회의 처리를 위한 서명작업에 들어갔다. 국민의힘이 징벌적 손해배상제 등 언론중재법 핵심 사안을 강하게 반대하며 합의가 난항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여당이 강행 처리에 나설지 주목된다.

김용민 의원 등 민주당 ‘처럼회’ 소속 의원들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인 김승원 의원 등은 의원들을 상대로 ‘29일 본회의에서 언론중재법 개정안을 처리한다’는 내용이 담긴 서명을 받는 것으로 28일 확인됐다. 언론중재법 처리 시한이었던 27일에 이어 이날도 여야 원내 지도부 협상에서 합의에 이르지 못하자 강행 처리를 위한 세 불리기 작업에 들어간 것이다.

이들은 “8월31일 합의에 따라 언론중재법 개정안을 본회의에서 의결해야 한다. 국회의장은 약속대로 가짜뉴스 피해구제법을 본회의에 상정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윤호중 원내대표도 이날 의원총회에서 의원들에게 협상 경과를 설명한 뒤 “내일 오전에 야당과 수정안에 합의하지 않으면 단독으로 처리할 수도 있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실제로 단독 처리가 이뤄질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여당이 언론중재법 개정안을 상정하고, 이에 맞서 국민의힘 등 야당이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에 나서면 정국 경색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수정안을 언급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후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민주여성아카데미 개강식 참석 뒤 기자들과 만나 “야당은 자기들이 가져온 안조차도 (내부) 설득을 못 하고 있다. 결론이 나오기 쉽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도 이전의 안을 그대로 갈 게 아니라 그동안 제기된 문제의식을 일부 반영해서 수정안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심우삼 기자 wu32@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