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미디어 시장

SBS 드라마 ‘조선구마사’ 올해 방송 민원 중 51% 차지..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상위 방송 프로그램 8개 중 SBS 방송프로그램 4개, 그 중 드라마가 3개 차지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이데일리

(사진=SBS ‘조선구마사’ 포스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역사왜곡 논란으로 폐지된 ‘조선구마사’가 올해 방송프로그램 중 가장 많은 방송 심의가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양정숙 의원(무소속)이 방송통신심의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7년부터 2021년 8월 말 현재까지 방송심의접수 건수는 총 5만 9641건에 달했다.

연도별로 보면 ▲2017년 8450건, ▲2018년 8573건, ▲2019년 8816건, ▲2020년 2만 3713건으로 나타났다. 올해 8월말 현재까지 1만 89건으로, 5년 전인 2017년에 비해 19% 이상 증가했다.

방송사별로는 같은 기간 동안 SBS가 2만 2438건으로 가장 많았고, 50% 이상을 차지했다.

이어 ▲tvn 5956건 ▲JTBC 4815건, ▲KBS 4764건, ▲MBC 4211건, ▲TV조선 2991건, ▲채널A 2948건, ▲YTN 2395건, ▲MBN 1650건, ▲tbs 935건, ▲연합뉴스TV 595건, ▲EBS 385건, ▲기타 5558건 순으로 나타났다.

올해 기준으로만 보더라도 SBS 방송프로그램이 8월말 현재까지 6264건의 민원이 발생해 전체 60% 이상 웃도는 것으로 파악됐다.

‘조선구마사’ 올해 방송 민원 중 51% 차지

올해 상위 8개 방송심의신청 접수 프로그램을 살펴보면, SBS에서 방영된 ‘조선구마사’가 5176건으로 전체 민원 중 51% 이상 차지했다.

이어 ▲이브닝 뉴스(YTN) 1212건, ▲펜트하우스 2(SBS) 541건, ▲KBS 뉴스 9(KBS) 332건, ▲철인왕후(tvn) 249건, ▲2020 도쿄 올림픽 개회식(MBC) 170건, ▲모범택시(SBS) 160건, ▲그것이 알고 싶다(SBS) 159건 순으로 나타나, 이중 SBS 방송프로그램이 4개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양정숙 의원은 “‘조선구마사’의 경우 중국식 한복·월병·장소를 활용하는 등 역사를 왜곡했지만, 방송통신심의위원회 회의 결과 ‘권고’ 수준으로 처분되는 등 어떤 기준에 의해 심의가 이루어졌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방송사가 협찬으로 인한 중국 자본의 투입에 따른 문화침탈을 방관하다 이번 ‘철인왕후’와 ‘조선구마사’ 사태에서 시청자들의 분노가 표출됐다”면서 “‘펜트하우스’ 및 ‘모범택시’는 성폭행을 암시하는 장면으로 시청자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방송의 자유가 보장돼야 하나, 시청자의 시청권을 빼앗은 편성은 있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