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마구잡이 폭행’ 20대 만취녀 사죄 문자 받은 40대 가장 “형량 감소 면피용인 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피해자 A씨 “사과 골든타임 지난지 오래…변호사 선임해 법적대응”

가해자 B씨 “사실 합의자리 나가지 못한 것은 신상 공개될까 봐”

세계일보

지난 7월30일 서울 성동구의 한 아파트 산책로에서 술에 취한 20대 여성 B(왼쪽)씨가 40대 남성 A씨에게 폭행을 가하는 장면. A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모 아파트 산책로에서 만취한 20대 여성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한 40대 가장이 “가해자 측으로부터 ‘사죄한다’는 내용의 문자가 왔는데 형량 조절을 위한 면피용 문자인 것 같다”고 24일 말했다.

40대 가장 A씨는 “오늘 아침 가해자 측으로부터 문자 메시지 한 통이 왔는데, 내용과 표현 모두 형량 조절을 위한 면피용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라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변한 것은 아무것도 없고, 이건 사과가 아니다”며 “(가해자의 사과문을 살펴보면) ‘난 절대 그런 사람이 아닌데 단지 술먹고 일어난 실수고, 헌데 기억은 하나도 나지 않아 당황스러울 따름이고 제일 두려운 건 신상 공개’라는 느낌만 든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골든타임은 지난 지 오래”라며 “금일 변호사 선임 예정으로 가족의 추가 고소 등 하나하나 헤쳐나갈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A씨가 공개한 가해자인 20대 여성 B씨의 사과 문자 내용을 살펴보면 “사건 후 직접 뵙고 사죄드리고 싶었는데, 부모님이 사건이 종결된 후 함께 보자고 하셔서 아직 직접 뵙고 사과드리지 못한 점 죄송하다”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당시 저는 만취 상태에서 피해자분을 폭행했고, 피해자분에게 상해 피해 및 이를 지켜보고 계신 가족분께 큰 정신적 피해를 입혀 죄송하다”며 “일말의 기억도 없이 그런 일을 저지른 저 스스로에 대해 너무도 자괴감을 느낀다”고 토로했다.

나아가 “이 사건 전까지 저는 단 한번도 음주 후 누군가를 때리거나 욕한 일이 없어 저 스스로도 큰 충격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합의 자리에 나가지 못한 데 대해서도 설명을 늘어놨다.

B씨 “첫번째 자리에 나가고자 하였으나 피해자분께서 만나고 싶지 않아 한다고 들었고, 이후 두번 자리에 나가지 못한 것은 사실 피해자분이 영상 유포 및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글을 쓰시겠다 하여 제가 (합의 자리에) 나가면 신상이 공개될 것 같아 부모님께서 너무도 겁을 먹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A씨는 이 대목이 앞서 B씨 부친에게 들었던 것과 다르다고 지적했다.

A씨에 따르면 B씨 아버지는 두번째 합의 자리에 나오지 않은 딸과 관련, “회사에서 중요한 프로젝트가 있었고 심리 상태가 좋지 않아서 데리고 나가지 못했다”고 말했다.

B씨는 또 “사과문을 준비했으나 아버지께서 지병으로 쓰러지셨기에 전달을 하지 못했다”며 “경황이 없던 와중에 담당 검사실에서 형사 조정을 하고 그 일정을 전달받게 됐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도 “그 사이 언론에 영상이 공개되고 하루하루 피가 마르는 기분으로 보내고 있다”며 “물론 피해자분이 받으신 상처가 얼마나 더 크실지는 감히 상상이 안 된다”고도 했다.

끝으로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사죄드리고 앞으로 이런 잘못을 저지르지 않도록 주의 또 주의하겠다”며 “부디 관용을 베풀어주시기 바란다”며 글을 마쳤다.

세계일보

지난 7월30일 서울 성동구의 한 아파트 산책로에서 술에 취한 20대 여성 B씨가 40대 남성 A씨에게 폭행을 가하는 장면. A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지난 7월 30일 오후 11시쯤 서울 성동구의 한 아파트 산책로에서 A씨는 만취한 B씨로부터 어이없는 이유로 폭행을 당했다.

A씨에 따르면 당시 가족 중 중학생 아들에게 B씨가 대뜸 자신이 마시던 맥주 캔을 건넸고, 아들이 거부하자 뺨을 때렸다. 이를 제지하러 온 A씨를 상대로도 머리를 휴대폰으로 찍는 등 폭행을 가하는 한편 욕설과 모욕적인 발언을 했다. 이 장면은 초등학교 입학 예정인 A씨 딸도 목격했다.

A씨의 마스크를 벗기기까지 한 B씨는 도주를 시도하기도 했고, 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한 경찰에게는 ‘A씨가 성추행을 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현재 이 사건은 경찰 수사를 거쳐 검찰에 상해죄로 송치된 상태이며, 양측 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검찰이 기소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