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저도 김밥집 아주머니처럼 루이비통 사고 싶다” 수차례 0.5점 별점 테러한 ‘갑질고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온라인 공간서 공분 일으킨 사연

세계일보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게티이미지뱅크


김밥가게 직원이 명품 가방을 든다는 이유로 ‘별점 테러’를 한 누리꾼이 온라인 공간에서 공분을 샀다.

최근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 ‘일하는 아줌마가 루이비통 가방을 가지고 있다고 별점 테러당한 김밥가게’라는 글이 퍼졌다.

글쓴이는 사회관계망서비스인 트위터에 “네이버 지도 리뷰를 켰다가 정병(정신병을 뜻하는 비속어) 봤다”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그가 지적한 손님 A씨는 29번가량 해당 김밥가게를 방문했고 매번 별점 0.5점을 줬다.

A씨는 그러면서 “일하시는 분 루이비통 가방 저도 갖고 싶다”, “오늘도 점심을 먹어버렸다. 루이비통이 멀어지고 있다”, “(아주머니) 루이비통 가방에 구찌 신발까지”, “저도 티끌 모아서 아주머니처럼 루이비통 살 거다”, “루이비통 사야 되는데 6000원짜리 점심 먹는 건 욕심이겠죠?” 등 리뷰를 게재했다.

세계일보

인터넷 커뮤니티 갈무리.


글쓴이에 따르면 A씨는 아이디 3개를 사용해 해당 김밥집 종사자가 명품 가방에 명품 신발 신는다는 이유로 음식 맛이나 가게와는 관련 없는 리뷰로 도배를 해 놓았다.

해당 게시글에 누리꾼들은 “김밥집 아주머니는 명품 가방 메면 안 되는 거냐?”, “내돈내산인데 자기가 뭔 상관?”, “와 열등감이 선을 넘고 말았다”, “리뷰 보고 소름 돋았다” 등 반응을 보였다.

국내에서 배달 앱이나 온라인 예약 시장이 날로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이른바 ‘갑질 손님’으로 불리는 이용자들의 횡포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됐다.

지난 5월에는 한 음식 배달 앱에 입점한 식당 주인이 ‘새우튀김 1개를 환불해달라’는 고객의 갑질과 악성 리뷰에 시달리다 숨진 사건이 전해져 논란이 일었다.

이에 네이버는 지난 7월 ‘키워드 리뷰’를 신설하고 내년 초까지 ‘별점 리뷰’를 폐지하기로 했다.

방송통신위원회도 악성 리뷰로부터 플랫폼 이용 사업자를 보호하기 위한 정보통신망법 개정안을 추진하고 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