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추석날 술집서 무차별 흉기 휘두른 40대... 1명 숨지고 4명 부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추석 당일 40대 남성이 술집에서 무차별적으로 흉기를 휘둘러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

조선일보

/조선DB


경남 창원서부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49)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7시쯤 창원시 의창구 소답동 한 주점에서 흉기를 휘둘러 60대 남성 B씨를 숨지게 하고, B씨 일행 4명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상을 입은 4명은 병원에 이송돼 치료받고 있다.

A씨는 범행 직후 달아났다가 4시간 만인 오후 11시 10분쯤 부산시 부산진구에서 붙잡혔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범행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A씨는 술을 마시고 평소 고향 선배인 50대 남성 C씨가 자신의 험담을 하고 다닌다는 얘기를 듣고 그가 있는 술집을 찾아 미리 준비한 흉기를 무차별적으로 휘둘렀다. 그러면서 C씨가 다치고, C씨의 지인이던 B씨가 사망했다.

경찰은 범행 동기와 사건 경위 등을 더 조사한 뒤 A씨에 대해 구속 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김주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